컨텐츠 바로가기

청문회 같았던 尹·洪대전, 도덕성 '검증'에 尹 "격 갖추라" 정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洪 "이번 대선 최대 포인트 도덕성…尹, 이재명과 피장파장"
부인·장모 의혹 등 검증에 집중된 맞수 토론
尹 "여권 제기 의혹 가지고 도덕성 말하면 안 돼"
공방 계속되자 尹 "당 26년 지켰다면서 격을 갖춰달라"
洪 "26년 검사만…정책 대결 되겠나" 尹 "인신공격 안하면 돼"
노컷뉴스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대선주자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일대일 토론에서 맞붙었다. 홍 의원은 도덕성을 이번 대선의 화두로 꼽고 윤 전 총장과 그 가족의 각종 의혹을 토론 내내 '검증'했는데, 윤 전 총장은 '검증이 아니라 인신공격'이라며 홍 의원에게 "격을 갖추라"고 언성을 높이는 모습이 연출됐다.

홍 의원은 1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1대1 맞수토론에서 윤 전 총장에게 "대선을 6번째 치러보는데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래 (민주당) 이재명 후보 같이 이래 도덕성이 형편없는 사람은 본 일이 없다"며 "이번 대선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도덕성이라 보는 데 윤 후보에게 몇가지 물어볼테니 언짢더라도 답하라"고 운을 뗐다.

홍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수사 무마 의혹, 부인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장모의 요양급여 부정 수령 혐의 등을 예시로 들었다. 윤 전 총장은 토론 초반에는 "마음껏 여쭤보시라"거나 "자신은 떳떳하다"며 여유있게 웃어보였다. 홍 의원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신한증권 거래내역을 공개하면 다 나온다. 공개할 용의가 있느냐"고 묻자, 윤 전 총장은 "공개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하지만 홍 의원이 계속해서 의혹 제기를 이어가자 윤 전 총장의 목소리도 커지기 시작했다. 윤 전 총장은 "반대 진영(여권)에서 제기하는 의혹을 가지고 도덕성을 말씀하시면 안 된다"고 했지만, 홍 의원은 "검증의 문제"라고 맞받았다.

가족과 관련된 질문이 계속되자 윤 전 총장은 "이제 충분히 저에 대해서 인신공격 하실 것 다 했으니까 대선주자답게 정책을 이야기 해달라"고 화제를 돌리려 했다. 홍 의원은 "도덕성 문제를 이야기 하는 것이다"라며 필요한 검증 과정임을 재차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제 도덕성 문제를 물어달라, 홍 후보 처남이 교도소 공사 준다고 실형 선고 받은 건 홍 후보와 관계가 없지 않나. 나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지만, 홍 의원은 "윤 후보는 직계(장모)고, 가족 공동체 아니냐"며 되물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당을 26년 지키셨다고 하면서, 4선입니까 5선입니까, 지사직도 하시고 했으면 좀 격을 갖추십시오"라고 정색했다. "지금보니까 이재명 대장동 사건을 상당히 격하시키고 봐주겠다는 것이다"라거나 "이런 걸 검증이라 하면 대한민국 국어가 오염되는 것"이라며 거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노컷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토론이 윤 전 총장의 도덕성 공방에 쏠리다보니 윤 전 총장에게 주어진 시간이 먼저 끝나버려 홍 의원의 시간이 윤 전 총장 답변에 할애되기도 했다. 홍 의원은 "검사 4개월 하고 검찰총장 하겠다고 하면 용납이 되겠나"라거나 "26년 검사만 해서 이재명 후보와 정책 대결이 가능하겠냐"며 '경험 부족'을 꼬집었는데, 윤 전 총장은 "8번 토론을 했는데, (홍 의원의) 정책이 그렇게 탄탄한지 느끼지 못했다"며 "인신공격 안 하고 정책 경쟁하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