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석열, 후보 리스크 큰 인물”…윤석열 “격을 좀 갖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국민의힘 윤석열 (오른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문장원 기자]국민의힘 본경선 1대1 ‘맞수 토론’에서 홍준표 예비후보가 윤석열 예비후보의 ‘도덕성’을 문제 삼으며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상 가장 많은 후보 리스크가 큰 인물”이라고 직격했다. 이에 윤 후보는 홍 후보의 ‘말 바꾸기’를 지적하며 반격했다.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주자 1대1 ‘맞수 토론’에 홍 후보와 윤 후보는 정면으로 격돌했다. 우선 홍 후보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의혹과 장모 비리 의혹 등을 언급하며 윤 후보가 도덕성이 결여된 후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윤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거론하면 참 문제가 많다”며 "고발 사주 연루 의혹, 윤우진 사건 관련 여부 등이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에 윤 후보는 “떳떳하다. 프레임을 만들어서 공격하는 것을 가지고 홍 후보가 말했는데, 재작년부터 이 정부하고 대립각을 세우면서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할 때 그때 다 나온 이야기다.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다”고 맞받았다.

윤 후보는 “(검찰)총장 시절부터 저와 가족에 대해서 이 정권이 수사를 시켰다”며 “본인과 가족 문제는 총장이 지휘할 수 없기 때문에, 역대 검찰총장 재직 중에 자기나 가족에 대해 검사들한테 수사를 받아 가면서 정권의 비리와 싸운 사람이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홍 후보가 “윤 후보를 상대로 한 수사가 전부 정치 수사라고 가정을 해보자”며 “부인과 장모님에 대한 수사도 정치 수사인가”라고 거듭 물었고, 이에 윤 후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하기 전까지는 그거는 그럴 수 있는 거라 해서 가만히 있었다”며 “그렇지만 제가 조국 수사를 하니까 다시 인지해서 기소를 했다. 상황이 뭐가 바뀌었겠나”라고 반박했다.

전날 논란이 됐던 윤 후보의 '당 해체' 발언에 대해서도 홍 후보는 “저는 당에 들어온 지 26년이 됐다”며 “(입당한 지) 3개월 된 분이 들어오신 분이 당 해체 이야기를 하는 것은 적절치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당하면 추대해 줄지 알았는데 경선 과정에서 문제점이 속출하며 몰리니까 홧김에 그런 말씀 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지않나”라고 몰아붙였다. 윤 후보는 이에 “추대해줄 것으로 생각도 안 했다”며 “우리 당의 중진이나 지사나 지내신 분들도 당에 오래 계셨지만, 당에 헌신했다고 말씀하기보다는 당원들의 지지 덕분에 많은 것을 누렸고, 그에 대한 상당한 책임 의식도 가져야 한다는 말”이라고 응수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가 선거 때마다 ‘말 바꾸기’를 했다고 따졌다. 윤 후보는 “과거 홍 후보는 2010년 무상급식은 좌파 포퓰리즘이라 이야기하고, 2012년 경남지사 선거에 나와서는 (무상급식) 확대에 찬성했다”며 “모병제 문제도 2017년에는 청년 표를 얻기 위한 거의 매표 행위 같은 이야기라고 했다가, 이번에는 또 찬성하셨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무상급식은 오해가 좀 있다. 시대 정신에 따라서 변하니까 그 시대 정신에서 맞추다 보니까 그렇게 된 것”이라며 “또 모병제는 지금 대만까지도 지금 모병제로 갔다. 모병제가 세계적인 대세다. 우리나라도 대만의 예를 따라 모병제를 실시할 때가 됐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토론회는 홍 후보가 계속 윤 후보의 ‘도덕성’을 계속 물고 늘어지면서 막판까지 날 선 공방이 이어졌다. 홍 후보는 “우리 당 대선 후보 사상 가장 많은 후보 리스크가 큰 인물이 윤석열 후보”라며 “본인 리스크, 부인 리스크, 장모 리스크, 이렇게 많은 리스크를 가진 후보를 제가 처음 봤다. 역사상 여야 후보를 통틀어 가장 도덕성이 없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다를 바 없다. 도덕성 문제에서는 피장파장”이라고 했다.

이에 격분한 윤 후보는 “저쪽 진영에서 고발을 수십 건을 당했는데, 그런 걸 가지고 도덕성을 말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홍 후보가 “이것은 검증의 문제”라고 반박했고, 윤 후보는 “토론으로 검증하실 수 있느냐”고 맞받았다.

또 홍 후보가 “윤 후보 장모 사건 같은 경우에는 도둑들끼리 모여서 책임 면제 각서를 만들었다”고 하자 윤 후보는 “도둑이라고 이야기하면 그것도 막말이 된다. 충분히 저에게 인신공격할 거 다 했으니까 이제 대선주자답게 정책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라. 제가 이 정도면 충분히 해드렸지 않느냐”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윤 후보는 “당을 26년 지키셨다고 하면서 5선에 경남지사도 하셨으면 격을 좀 갖추라”며 “정치 26년 하시고 왜 그렇게 하시냐”고 거듭 비판했다.

홍 후보는 “정치하신 지 4개월 된 분이 대통령 한다고 나온다고 하니까 참 어이가 없다”고 계속 윤 후보를 공격했고, 윤 후보도 “기존에 정치하신 분들에게 국민들이 실망을 했으니까 하는 거다. 후보님이 잘하셨으면 제가 나올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물러나지 않았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