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형돈♥' 한유라, 하와이 살더니 까맣게 탔네…많이 여유롭게 사나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코미디언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하와이에서의 근황을 공유했다.

한유라는 자신의 SNS에 "happy HUMP day(행복한 수요일)"이라는 문구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유라로 추정되는 인물과 또 다른 누군가가 꽉 맞잡은 손을 찍은 것이다. 돈독해 보이는 이들의 관계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때 두 사람 모두 햇살에 까맣게 탄 피부를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유라는 2009년 정형돈과 결혼했다.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최근 운영하던 카페를 정리했고, 현재 쌍둥이 딸과 함께 하와이에 거주 중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