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보현, "이해하는데 한계 있다"...박지현의 연애 이간질에 따끔한 충고('유미의 세포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유미의 세포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미의 세포들' 안보현이 박지현에게 한 방 먹였다.

1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유미의 세포들'(극본 송재정, 연출 이상엽)에서는 구웅(안보현 분)이 자신의 마음을 떠보는 새이(박지현 분)에게 따끔하게 충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미(김고은 분)은 구웅의 오피스텔로 이사온 새이를 신경쓰여했고 둘을 다퉜다. 이후 새이는 구웅의 불안한 연애를 틈타 계속 떠보기 시작했다.

새이는 구웅을 위하는 척 "네가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연애하면서 행복한 게 아니라 스트레스만 받는 것 같아 걱정스럽다"라며 "중요한 건 너 자신"이라고 운을 뗐다.

이에, 구웅은 "이해할 수 있으니까 가까운 사이가 되는 거다. 가까운 사이라고 해서 모든 걸 이해해야하는 건 아니다"라고 수긍했다. 이후, 새이는 "그럼 유미씨랑 화해 안 하는 거냐?"라고 결정적인 질문을 했고 구웅은 "네 얘기 하는 거다. 네가 한 행동들이 나를 불편하게 한다. 이해하는데 한계가 있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