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수롭지 않게 넘긴 어지럼증… 뇌졸중 전조 증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어지럼증은 누구나 한 번쯤 겪기에 가볍게 여기기 쉽지만 뇌졸중 전조 증상의 하나일 수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지럼증은 성인의 25%가 한 번쯤 겪을 정도로 흔히 나타나는 증상이다. 어지럼증은 일시적인 증상으로 나타났다 진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대수롭지 않게 여길 때가 많다. 하지만 어지럼증을 마냥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나승희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뇌병원 신경과 교수는 “어지럼증이 지속적으로 반복된다면 반드시 원인을 찾아야 한다”며 “뇌가 보내는 이상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어지럼증 원인은 다양하다. 가장 흔한 원인은 이석증ㆍ전정신경염 등 우리 몸의 균형을 담당하는 전정기관 이상이다.

심장 질환이 원인일 때도 있다. 대동맥 판막 협착증 등 판막 질환에도 어지럼증이 생긴다. 또 3개월 이상 어지럼증이 지속되는 데도 각종 검사에서는 뚜렷한 이상이 없다면 ‘지속성 체위-지각 어지럼증’을 의심할 수 있다.

다행히 이들 원인에 의한 말초성(기능적) 어지럼증은 적절한 약물 치료와 비약물 요법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반면 가볍게 넘겨서는 안 되는 어지럼증도 있다. 뇌혈관 질환의 전조 증상으로 나타나는 어지럼증, 즉 중추성 어지럼증이다.

나승희 교수는 “고혈압ㆍ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으면서 어지럼증이 자주 반복적으로 나타난다면 뇌졸중 초기 증상일 수 있다”며 “이 증상은 뇌혈관이 좁아져 혈액순환에 이상이 있거나 뇌혈관이 파열돼 나타나는 신호”라고 했다.

실제 뇌졸중 환자의 10% 정도가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 갑자기 어지럽고 비틀거리는 증상을 겪는다. 복시(複視)ㆍ편마비ㆍ구음장애 등이 동반된 어지럼증의 경우 비교적 뇌의 이상 신호임을 알아채기 쉽다. 하지만 어지럼증만 단독으로 나타나는 경우에는 자세한 진료과 검사 없이 확인되기 어려울 수 있다.

뇌종양 경우에도 어지럼증을 느낄 수 있다. 종양이 뇌 일부를 누르거나 뇌 속에 자리를 차지하면서 압력이 상승하면 어지럼증과 함께 심한 두통이 발생한다.

특히 뇌종양에 의한 두통은 구토 증상을 동반하고 새벽 시간에 심해지는 특징이 있다. 종양 위치에 따라 신경마비ㆍ언어장애ㆍ시각장애ㆍ경련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파킨슨병 같은 퇴행성 뇌 질환도 지속적인 만성 중추성 어지럼증이 나타날 수 있다. 초기에는 증상이 경미해 치료 시기를 놓치기 쉽다. 드물게 소뇌 위축이나 운동실조증 등의 초기 단계에서 어지럼증만 단독으로 발병하기도 한다.

운동 장애가 있거나 팔과 다리를 제대로 가눌 수 없는 증상과 함께 어지럼증이 나타나는 경우 의심한다.

문제는 증상만으로 중추성 어지럼과 말초성 어지럼의 구분이 어렵다는 점이다. 따라서 말초성 어지럼증으로 진단ㆍ치료를 받은 뒤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뇌가 보내는 이상 신호를 의심해야 한다.

중추성 어지럼증도 조기 진단으로 충분히 질환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나승희 교수는 “어지럼증이 경미하더라도 수 개월간 지속하거나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생길 정도라면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진료와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