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욱 "이재명 재선 시 유동규는 사장...사업 빨라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과거에 사업을 추진하면서 이재명 당시 시장과 유동규 본부장을 언급한 발언이 녹음파일로 공개됐습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 유 전 본부장이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으로 가고, 대장동 사업엔 속도가 붙을 거란 내용인데요.

다음 주 이재명 후보 국정감사를 앞두고 파장이 예상됩니다.

송재인 기자가 보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