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4년 만의 10월 한파 온다...일요일 첫 영하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주말인 오늘은 가을비가 지난 뒤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일요일에는 첫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인데, 서울은 무려 1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면서 10월 중순 기준으로 64년 만에 가장 추운 아침을 맞을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추위를 부르는 가을비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으로 내리겠습니다.

비는 주말 오전까지 내린 뒤 그치겠지만 오후부터는 때 이른 추위가 본격화할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