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릉', 유오성 장혁 "로맨틱 누아르…우리 호흡은 '인공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영화 '강릉'은 강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누아르 영화다. 6년 전 '장사의 신'에서 대립 연기 호흡을 맞춘 유오성과 장혁이 낭만을 담은 강렬한 누아르 영화의 주인공으로 출격한다. /스튜디오산타크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편 데뷔' 윤영빈 감독 "세상 진부한 이야기, 세상 새롭게 해석한 배우들에 감사"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보유한 배우 유오성과 장혁이 범죄 액션 누아르 장르 영화 '강릉' 에서 다시 만났다. 6년 전 합을 맞춘 경험이 있는 두 사람은 '강릉'에서 호흡에 대해 좋다는 의미에 언어유희적인 표현을 섞어 '인공호흡'이라며 유쾌하게 답했다.

15일 영화 '강릉'(감독 윤영빈)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유오성 장혁 박성근 오대환 이채영 등 배우진과 윤영빈 감독이 참석했다.

'강릉'은 국내 최대 관광지이자 항구도시 강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누아르 장르 영화다. 유오성이 강릉 최대 리조트 사업의 핵심 인물 오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길석 역을, 장혁은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 온 민석을 연기한다. 감독과 각본은 이 작품을 통해 장편영화에 데뷔하는 윤영빈 감독이 맡았다.

특히 '강릉'은 유오성과 장혁이 2015년 KBS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이하 '장사의 신')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작품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 때는 (장혁과)완전히 대립된 역할이었기 때문에 꽤 고생하면서 촬영했던 기억이 있다"고 운을 뗀 유오성은 "다시 만났을 때는 호흡 걱정 없었다. 호흡은 톱니바퀴처럼 돌아간다고 생각한다. 대사든 액션이든 주고받기 게임이 되는 건데 기본적으로 한 번 해봤으니 부드럽게 잘 맞춰진 것 같다"고 말했다.

장혁 역시 호흡이 좋았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그는 "호흡 좋았다. 유오성 형님이 워낙 캐릭터 연기에 특화되셨기 때문에 저는 따라가기만 하면 됐다"며 "또 시나리오 속 둘의 대사를 보면 직선적인 게 거의 없다. '당신이라면? 당신은 어때?' 등을 돌려 말하고 체크를 하면서 가는 대사들이 많다. 호흡 수준을 표현하자면 '인공호흡'이다"고 말했다.

유오성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가볍지가 않아서 좋았다. 기본적인 대사들이 낭만적이라고 해야할까. 우리 영화 장르가 범죄 액션 누아르라고 하지만 저는 '로맨틱 누아르'라고 생각한다. 로맨틱이 남녀간의 사랑 뭐 이런 게 아니다. 이해, 관심, 배려, 존중 이런 것들"이라며 "위선에 시대에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나이를 먹어가면서 아는 만큼, 이해하는 만큼 표현된 영화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오성은 이번 '강릉'이 개인적으로 '비트'(1997) '친구'(2001)를 잇는 자신의 누아르 장르 3부작의 완결판이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2017년 3월 23일 감독님을 처음 만났다. 그 때 '누군가에게는 첫 번째이고 누군가에게 마지막 작품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운좋게 '비트'와 '친구'를 찍었다. 개인적으로는 누아르 장르의 3부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그리고 나서 4년 뒤 촬영을 시작했다. 의미 있는 작품이다. 감독님도 제작사도 포기하지 않고 완성했다"고 말했다.

더팩트

유오성(가운데)과 장혁(오른쪽)이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영화 '강릉' 제작보고회 현장에서 MC 박경림의 질문에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스튜디오산타크로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노'(2010)의 대길, '뿌리깊은 나무'(2011)의 채윤, '검객'(2020)의 태율 등 그의 대표작이 대변하듯이 주로 정의의 편에 서서 관객들과 같은 감정을 갖고 극을 끌고 가는 역을 주로 했던 장혁은 이번 '강릉'에서 안타고니스트를 맡아 '의뢰인'(2011) '보통사람'(2017)을 넘는 강렬한 악역 탄생을 예고했다. 유오성과 장혁이 '장사의 신'에서 각각 히어로와 안타고니스트 포지션을 맡았다면 '강릉'에서는 상반된 셈이다.

장혁은 "처음에 저도 이 작품을 보고 숙성 기간이 1년 정도 들었다. 역할도 역할이지만 유오성 형님과 같이 한다는 게 기대되기도 했다. 또 강릉이라는 곳에서 바다를 보면서 누아르 연기를 하는거나 민석 캐릭터도 몽환적인 느낌이 있어 선택을 하게 됐다. 촬영하면서도 그렇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안타고니스트도 말하자면 악당이다. 악당으로서 그 축을 극대화시키는 것도 좋지만 이번에는 결이 다르면 어떨까 생각을 해봤다. 아무래도 연출자가 어떤 것들을 표현해주냐에 따라서 풍성해지는 것 같기도 하다. 감독님께서 여지를 많이 주셨다"며 "개인적으로 은선(이채영 분)과 호흡을 해야하는 것들이 굉장히 중요했다. 그 인물이 없었으면 (민석은)그냥 악당이기 때문이다. 어찌하다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는 행위를 많이 하지만 그 역시도 살기 위해서 그럴 수 밖에 없는 행동들로 비춰지길 바랐다. 악당이지만 연민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을 많이 고민해 연기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윤영빈 감독은 '강릉' 기획 배경에 대해 "굉장히 진부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깊은 감정이나 깊은 정서는 굉장히 진부한 곳에 있다고 생각했다.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고 제자가 스승의 복수를 하는 것이 진부한 이야기지만 누가 토를 달겠나. 이야기가 진부하더라도 배우들이 새롭게 표현하면 새로운 이야기가 될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 그래서 표현은 배우들에게 맞겼다. 세상 진부한 이야기를 세상 새롭게 해석한 배우들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화 '강릉'은 내달 17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2kuns@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