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원더우먼' 이하늬, 술 취해 이상윤에 입맞춤…김재영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SBS '원 더 우먼'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원 더 우먼' 이하늬가 술에 취해 이상윤에게 입을 맞췄다.

15일 오후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극본 김윤/연출 최영훈)에서는 자신이 강명국(정인기 분)의 딸임을 밝힌 조연주(이하늬 분)의 모습이 담겼다.

교도소에 수감된 강명국(정인기 분)을 검사 자격으로 찾아간 조연주는 별일 없이 잘 지내는 강명국의 모습에 원망을 쏟아냈다. 이어 강명국 때문에 사망한 할머니 최승옥(성병숙 분)과 한강식(박지일 분) 생각에 감정이 폭발해, 다시는 강명국과 볼일 없을 거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이어 조연주는 한승욱(이상윤 분)과 함께 최승옥이 있는 봉안당을 찾아 자신이 강명국의 딸임을 고백하며 사과했다. 한승욱과 인연을 끊기로 각오한 조연주의 모습에 한승욱은 "아버지가 했던 일까지 책임 있다고 생각 안 한다"라며 조연주를 붙잡았다.

조연주는 자신의 이중생활을 빌미로 협박하는 이봉식(김재영 분)의 뻔뻔함에 "넌 장기판 위에 말일 뿐이야"라고 일갈하며 세게 나갔지만, 스치는 불안함에 조직폭력배들을 이용해 구치소에 수감된 이봉식을 보호, 감시하도록 했다.

강명국의 방화사건에 대해 조사하던 한승욱은 강명국 사건에 대해 세세히 알고 있는 안유준(이원근 분)의 모습에 "조연주 검사랑 무슨 사이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안유준은 조연주에 대한 감정이 아니라 습관이라고 말했다.

한성혜(진서연 분)은 강미나(이하늬 분)로 알고 있는 조연주가 호텔 합병 문제를 한승욱에게 모두 위임하며 한승욱에게 재실사 요구를 당한 것에 대해 "한승욱 자중 좀 시켜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조연주에게 거절당하고, 한영식(전국환 분)에게 꾸지람을 들으며 사면초가에 빠졌다.

그 시각 이봉식은 살해당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설사약을 이용해 구치소에서 벗어나려했고, 이에 몰래 건네받은 약을 먹고 고통을 호소하다 독방에 갇혔다. 이윽고 누군가에 의해 자살로 위장된 채 사망했다. 더불어 강미나가 포함된 그림 고객 리스트 메모가 함께 발견됐다.

강미나를 소환해야 할지도 모르는 위기에 빠진 조연주는 술에 취해 안유준에게 신세를 한탄했다. 이에 안유준은 "누나는 내 습관, 몸 같은 것"이라 고백하며 "내 마음 알면 손 한 번 잡아줘"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연주가 안유준의 손을 잡았고, 안유준은 조연주의 행동이 거절의 의미란 사실을 단번에 알아챘다. 하지만 두 사람의 모습을 한승욱이 쓸쓸히 바라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승욱은 술에 취해 쓰러진 조연주를 발견하고, 조연주의 집 비밀번호가 할머니 최승옥의 기일이자 자신의 생일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한승욱은 "당신이 누구 딸이든, 누굴 닮았든, 누가 당신에게 마음이 있든 상관없다, 내가 원하고, 하고 싶은 것 이제 안 뺏길 거다"고 고백했고, 이에 조연주가 한승욱에게 입을 맞추며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또 다른 변화를 예고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체인지!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드라마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