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日 기시다, 문 대통령에 과거사 소송 해결 촉구… "대면 회담은 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5분간 통화… 과거사 문제 입장 차는 여전
북핵 문제·일본인 납북 해결 협력 의견일치
한국일보

15일 첫 전화 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청와대 제공·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5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 피해 보상과 관련해 한국 법원에서 진행 중인 재판을 언급하며 한국 정부에 해법 마련을 촉구했다. 악화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이 먼저 납득할 만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아베 신조ㆍ스가 요시히데 정부의 입장을 그대로 견지한 것이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 통화를 마친 뒤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일 양국 관계가 극도로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며 “(과거사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한국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를 강력히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달 4일 일본 100대 총리로 취임한 기시다 총리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 외무장관으로 합의문에 직접 서명한 인물이다.

한일 정상 간 전화 회담은 오후 6시 30분부터 약 35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일본 정상과 직접 소통한 건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스가 전 총리와 짧은 대화를 나눈 이후 처음이다.

과거사 문제 외에는 대체적으로 양국이 뜻을 같이했다. 두 정상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한일 및 한미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고, 기시다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1970~80년대 일본인 납북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지역의 엄중한 안보 환경 아래 북한 문제 대응을 위해 한일 및 한미일 연대를 한층 깊게 하자는 데 문 대통령과 의견 일치를 봤다”며 “문 대통령은 (일본인 납북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로선 한일 정상이 직접 만날 계획은 없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간 엄중한 문제도 있지만 양국 관계를 건전하게 되돌릴 수 있도록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촉구했다”며 “대면 회담은 현재까지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한일 위안부 합의를 재차 언급하며 “국제적인 약속, 국가간 조약과 국제법 등은 확실히 지켜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런 관점에서 의사소통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이 먼저 과거사 소송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양국 관계 개선도 없다고 선을 그은 셈이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과 정부가 배상하도록 한 한국 사법부 판결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