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 없어지는 게 낫다" 윤석열 발언 질책했던 홍준표, '1대1 토론'으로 붙는다 [TF사진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윤석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윤석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열린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은 1대1 맞수 토론에 나선다. 1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토론과 2부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이 토론, 맞대결을 펼친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제주에서 열린 캠프 선대위 출범식에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당내 공세에 "이런 사람들이 정권 교체를 하겠냐"며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오느냐는 건 둘째 문재다.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다"라고 발언한 바 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홍준표 의원은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며 "그간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윤 후보의 발언을 질책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