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사모 "홍준표 지지한다…윤석열 용서 못해, 위장침투한 것"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단체들이 15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 단체 총연합은 이날 서울 여의도 홍 의원 캠프에서 "절망에 빠진 시대를 희망찬 시대로 바꿀 대통령은 홍준표 후보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한때 홍준표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했던 섭섭한 부분도 기억하지만, 그 이후가 달랐다"며 "과거를 바로잡을 수 있는 힘과 용기를 가진 진정성을 평가해서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 중 일부는 각자 개인적 판단으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지지하였으나 단체행동을 하지 않아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며 "그래서 이번에는 모두가 함께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총연합에 이름을 올린 단체는 대한민국 박사모, 뉴박사모, 네이버 밴드 최재형 대통령, 애국시민연합, 근혜동산 등이다.

이날 선언문에는 윤석열 후보에 대한 비판도 담겨 있었다.

총연합은 "자신의 출세를 위해 부패하고 타락한 박영수와 법률 공동체로 결탁해 ‘묵시적·암묵적 청탁’, ‘경제공동체’ 같은 해괴한 논리로 무고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무리하게 구속 수사하고 45년이나 구형한 윤석열 후보를 용서할 수 없다"며 "이후 재판 과정에서 윤 후보가 제기한 혐의가 대부분 무죄로 판결이 났음에도 그는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윤 후보가) 어느 날 갑자기 국민의힘에 입당하더니, 입당 3개월 만에 마치 점령군처럼 '당을 해체해야 한다'는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를 했다"며 "이제 분연히 나서서 저 위장 침투한 문재인 대통령의 충복, 윤석열 후보를 응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