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 발견…"인간 세포와 쉽게 결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박쥐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라오스 북부에서 서식하는 박쥐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파리 파스퇴르 연구소의 바이러스 학자 마르크 엘루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코로나19 발생 반년 뒤인 지난해 여름 라오스 북부 숲에서 잡은 박쥐의 침과 소변, 대변 등에서 샘플을 채취해 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NYT는 연구팀이 라오스에서 발견한 바이러스 3종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매우 유사한 형태의 분자 갈고리를 가지고 있어 인간 세포와 결합이 가능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간 세포 표면의 ACE2라는 수용체에 달라붙어 인간을 감염시키는데, 이 바이러스 역시 비슷한 특성이 있다.

엘루아 박사는 NYT와 인터뷰에서 "이것은 코로나19 초기 변종보다 훨씬 더 우월하다"면서 라오스의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간의 세포와 얼마나 잘 결합하는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논쟁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침투하는 능력이 동물로부터의 자연적인 전파를 통해서는 발달할 수 없었을 것으로 추정해왔다.

그러나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인간 세포에 놀라울 만큼 잘 침투하는 것은 이런 특성이 실험실 밖에서도 얼마든지 발달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NYT는 지적했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 바이러스 학자인 마이클 워로비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간을 감염시키기 위해 능숙하게 조작됐거나 연구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생각을 잠재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는 최근 몇 개월 동안 캄보디아, 중국, 태국 등에서 발견된 10여 개의 다른 바이러스들과 함께 과학자들이 미래의 팬데믹을 예측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과학자들은 이 바이러스들의 가계도를 통해 잠재적으로 위험한 바이러스 변종이 어디에 도사리고 있는지, 이것들을 찾기 위해 어떤 동물을 연구해야 하는지에 대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한편 현재까지 발견된 바이러스 중 코로나19와 가장 유사한 것은 지난해 중국 남서부 윈난성 박쥐에서 발견된 'RaTG13'다. 이 바이러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96% 일치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RaTG13'는 약 40년 전 박쥐를 감염시켰던 공통 조상을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엘루아 연구팀이 샘플을 채취한 곳은 'RaTG13'이 발견된 지역에서 약 240㎞ 떨어져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온라인에 게재됐으며, 아직 과학 저널에는 발표되지 않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