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천경마공원'건축허가 최종 완료, 내년 초 착공‘청신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기문 영천시장 2024년 ‘영천경마공원’ 성공 개장 총력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침내 경북 영천시의 숙원인 '영천경마공원' 조성의 첫삽을 뜨게 됐다.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15일 금호읍 일원의 ‘영천경마공원(렛츠런파크영천) 조성 사업’ 건축 허가를 최종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제4경마공원인 영천 경마공원 건설을 위한 건축허가를 지난 6월 신청하여, 8월 건축위원회 건축 심의를 조건부 통과했으며, 심의 위원 지적 사항을 보완 완료하고 관계 법령을 면밀히 검토 후 15일 최종 건축인·허가를 득했다.

해당 사업은 금호읍, 청통면 일원 대지면적 145만㎡(44만평)에 연면적 2만1000㎡로 지어지며, 주요 건물인 관람대는 지하1층, 지상4층 규모이다. 이외에도 마사시설, 중계탑, 매표소, 출전준비소 등 총 29개동이 조성될 예정이다.

영천경마공원이 개장되면 일 최대 9천여 명의 입장객 방문이 예상되며, 이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1조 8000억원, 고용효과 7500여 명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천시는 영천경마공원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부시장 직속 경마공원건설추진단을 신설하는 등 행정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앞으로도 중앙 부처, 경북도, 한국마사회 등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제 수준의 경마 공원을 건설하고, 성공적인 개장을 위하여 총력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영천시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1주일간 경북 12개 시·군에서 개최된 제102회 전국체전에서 영천시 선수단은 금메달 3개, 동메달 4개의 준수한 성적을 거둬 명실상부한 스포츠 중심 도시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15일 영천시에 따르면 이번 대회 세팍타크로 종목에서 3학년 2명(노윤서, 안미향), 1학년 3명(김은선, 양아정, 황수빈)으로 구성된 선화여고가 서울 창문여고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고, 육상에서는 정태준(영동고) 선수가 5000m에서 금, 유도 단체전에서는 금호공고(3학년 김대현, 김동하, 2학년 도현진)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아울러, 육상 남고부 10km에서는 정태준(영동고) 선수가 3위, 여고부 10km에서 연유빈(성남여고) 선수가 3위를 차지했고, 유도 개인전에서 금호공고 김대현 선수(-73kg), 김동하 선수(-100kg)가 각각 3위를 차지해 그간 흘린 땀의 결실을 거뒀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힘든 훈련을 이겨내어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에게 축하를 전하며, 앞으로도 우리 선수들이 더욱 운동하기 좋은 여건을 만들도록 노력 하겠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경북 선수단은 이번 전국체전에서 금메달 43개, 은메달 39개, 동메달 56개의 총 138개의 메달을 획득하며 대회를 마쳤고, 이번 대회는 시·도 별 순위를 따로 매기지 않는다.
(영천)김규남 기자 kgn0104@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