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곰 사냥꾼' 소형준 부활투...무르익는 kt 첫 우승 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 kt의 '아기 마법사' 소형준은 두산만 만나면 유독 강해집니다.

지난해 신인왕 소형준이 '2년 차 징크스'를 이겨내고 호투하면서 아슬아슬 선두를 달리는 kt 마운드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회부터 소형준의 위기관리가 돋보였습니다.

투아웃 이후 연속 3안타를 맞아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박계범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습니다.

2회에도 주자를 내보냈지만, 병살타로 이닝을 마무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