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강화’ 정해인X지수, 80년대 감성 가득 티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해인과 블랙핑크 지수가 80년대 서울을 배경으로 애절한 로맨스를 보여준다.

지난 14일 JTBC ‘설강화’는 JTBC 드라마 유튜브 채널에 “보고 싶다. 한 번만 봤으면 좋겠어”라는 제목의 ‘설강화’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설강화’의 배경인 호수여자대학교 기숙사의 모습,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모습, 80년대 교복, 서울의 눈 내리는 모습, 종소리 등 80년대 감성이 가득한 장면들이 등장한다.

이어 차마 손을 잡지 못하고 옷깃을 붙잡는 장면이 “미안해요 나 때문에”라고 말하는 수호(정해인 분)와 “보고 싶다. 한 번만 봤으면 좋겠어”라고 하는 영로(지수 분)의 내레이션이 어우러져 설렘을 유발한다.

주연 배우인 정해인과 지수의 모습은 실루엣만 등장하지만 내레이션으로 보여준 두 사람의 목소리 합과 겨울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영상미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예열시키고 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준 여대생 영로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다. 블랙핑크 지수의 첫 연기 도전과 정해인과 지수 두 주연 배우들의 케미로 주목 받고 있다.

오는 12월 첫방송된다.

[문미류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JT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