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00만 원 패딩 15만 원에' 유니클로 한정판 마케팅 또 통했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유니클로가 15일 선보인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컬렉션'의 일부 제품이 온라인에서 완판을 기록했다. /유니클로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컬렉션' 온라인서 인기…일부 상품 완판도

[더팩트│최수진 기자]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발목이 단단히 잡혔던 유니클로가 지난해에 이어 고가 브랜드와 협업한 한정판 마케팅으로 분위기 반전을 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일본 아웃도어 브랜드와 협업, 300만 원대 제품을 10만 원대에 판매하는 파격적인 마케팅을 선보이면서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가 이날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 오픈한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컬렉션'의 일부 제품은 오픈 직후 품절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온라인의 경우 오후 2시 기준 제품 대다수가 품절된 상태다. 출시 전부터 관심을 받은 '울트라 라이트 다운 오버사이즈 재킷(패딩)'의 경우 모든 사이즈 전량이 판매 완료됐다. 이외에도 후리스, 셔츠 등은 일부 사이즈의 판매가 종료된 상태다.

특히, 이번 협업 제품은 1인당 최대 2장까지만 구매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단시간에 완판됐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에서 출시하는 패딩 가격은 300만 원대지만 유니클로에서 10~15만 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는 점이 흥행요인으로 관측된다.

유니클로는 현재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으로 일부 인기 제품의 색상, 사이즈의 품절이 발생하고 있다"며 "많은 관심 감사드린다"라고 공지했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은 지난 2006년 디자이너 요스케 아이자와가 설립한 아웃도어 브랜드로, 유니클로와 협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니클로는 이번 제품에 대해 "우리의 뛰어난 소재와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의 모던한 디자인이 만나 보다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라인업이 탄생했다"며 "편안한 착용감과 날씨나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는 보온성까지 갖추어 실용성이 뛰어난 아이템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니클로의 한정판 마케팅 흥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니클로는 지난해 11월 독일 디자이너 질 샌더가 협업한 '유니클로 질샌더 컬렉션'(+J 컬렉션)을 한정 판매한 바 있다.

당시에도 유니클로는 상품별로 1인당 1장씩밖에 살 수 없도록 했지만, 컬렉션 중 인기 많은 제품은 출시와 동시에 온라인 쇼핑몰에서 완판됐고, 유니클로 명동중앙점 등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오픈 시간인 11시 30분도 되기 전부터 100여 명의 인파가 몰려 긴 대기줄을 이루기도 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오프라인은 매장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온라인에서는 일부 제품이 완판되며 반응이 뜨겁다"며 "온라인에서 공식적으로 판매를 시작하는 시간은 정해진 게 없어 새벽쯤 판매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오전 8시쯤 확인했을 때 이미 일부는 판매가 끝난 상태였다. 이번 컬렉션 가운데 패딩류와 후리스 제품의 반응이 좋은 것으로 보인다. 기존 후리스도 유니클로의 베스트 아이템인 데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의 디자인이 더해지면서 고객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