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서울 집값, 5개월 연속 상승폭 확대…평균 아파트값 11.3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월간 조사 발표

9월 서울 집값 0.72% 상승…전국·수도권은 소폭 둔화

[이데일리 김나리 기자] 서울 집값이 5개월 연속 상승폭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11억3042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데일리

(자료=한국부동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한국부동산원의 ‘9월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 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매매가격은 0.72% 올라 전월(0.69%)보다 상승폭을 확대했다.

서울 집값은 작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0.16%→0.17%→0.26%→0.40%→0.51%로 4개월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그러다 2·4 주택 공급대책 등이 발표되면서 3월 0.38%, 4월 0.35%로 오름폭이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이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부동산 규제 완화 공약 등이 등장하면서 5월 0.40%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이어 6월부터 지난달까지 0.49%(6월)→0.60%(7월)→0.68%(8월)→0.72%(9월)로 5개월 연속 오름폭이 커졌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서울 집값은 규제 완화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 등 인기 아파트와 중저가 주택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자치구별로 보면 송파(1.30%)·강남(1.22%)·서초구(0.96%) 등 고가 주택 밀집 지역과 노원구(1.05%), 강서구(0.71%) 등 중저가 주택이 많은 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유형별로는 서울의 아파트값이 0.90% 올라 연립·단독주택(0.42%) 상승률보다 높았다.

수도권 집값은 1.24% 오르면서 3개월만에 소폭 둔화했다. 서울과 더불이 인천이 1.46% 오르면서 전월(1.38%)보다 상승폭을 키웠지만 경기도 주택가격이 1.55% 오르면서 전월(1.68%) 대비 상승폭을 줄였다.

전국 주택가격 상승률은 0.92%로 전월(0.96%)보다 줄었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 중에서는 부산(0.87%)과 대전(0.84%), 광주(0.81%), 울산(0.70%) 등이 높은 상승률을 유지했다.

도 지역에서는 충북(0.91%). 제주(0.85%), 충남(0.75%), 전북(0.69%), 경남·강원(0.59%)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세종(-0.08%)은 4개월 연속 집값이 하락하며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집값이 내린 지역으로 꼽혔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59% 올랐다. 전월(0.63%)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축소됐다. 서울의 전셋값은 0.55%에서 0.54%로, 경기도는 1.03%에서 0.95%로 각각 오름폭이 축소된 반면, 인천의 전셋값은 0.91%에서 0.93%로 상승폭이 커졌다.

전세 시장이 안정을 찾지 못하면서 전국의 월세도 0.29% 올라 전월(0.26%)보다 오름폭을 키웠다. 서울(0.19%→0.22%)을 비롯한 수도권(0.31%→0.35%)의 상승폭이 커졌고 5대 광역시(0.26%→0.30%)와 지방(0.22%→0.24%)도 모두 상승폭이 확대됐다.

한편, 9월 서울 아파트 평균 가격은 11억3042만원으로 조사됐다. 평균 아파트값의 경우 수도권은 7억4185만원, 전국은 5억412만원을 기록했다. 서울의 평균 주택종합(아파트·단독·연립주택 포함) 가격은 8억6726만원이었으며 수도권은 6억1475만원, 전국은 4억1999만원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