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POP초점]"한심해..뒷목 조심" 방탄소년단 뷔, 황당 열애 루머에 분노 표출(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뷔/사진=민선유 기자, 위버스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열애 루머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15일 새벽 뷔는 글로벌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두 개의 글을 게재했다.

먼저 뷔는 "한심해. '욱' 부르고 싶다"라고 글을 남겼다.

'욱'(UGH!) 은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7'(맵 오브 더 솔:7)의 수록곡으로, '물기 시작하면 둥둥둥 동네북이 돼 둥둥둥 / 툭툭 건드네 괜시리 툭툭 yeah / 반응이 없음 걍 담궈버리지 푹푹 yeah', '진실도 거짓이 돼 / 거짓도 진실이 돼' 등의 가사가 포함돼 있다.

또한 뷔는 "오늘 꿈 쟤네들 뒷목에 독침 쏠 겁니다. 뒷목 조심하세요 푹푹"이라는 글도 덧붙였다.

최근 불거진 열애 루머와 관련한 불편한 심경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헤럴드경제

사진=위버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 딸과 교제 중이라는 루머가 나돌았다.

뷔는 지난 13일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해 전시회를 관람했다. 이 자리에는 파라다이스 문화재단 최윤정 이사장과 딸이 동석한 것이 알려지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또 루머 유포자들은 뷔가 자주 착용하던 팔찌가 전 회장의 딸이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는 점 등을 언급하며 두 사람의 열애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뷔와 전필립 회장 가족은 "지인 사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