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동석 출연한 마블 영화 '이터널스' 중국 개봉 거부되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신 "감독 클로에 자오의 중국 정부 비방 인터뷰 때문" 분석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이터널스' 스틸/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 뉴스1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마동석이 주연을 맡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영화 '이터널스'를 중국에서 볼 수 없을 가능성이 커졌다. 이유는 바로 메가폰을 잡은 클로에 자오의 8년전 인터뷰 때문이다.

미국 연예매체 더 다이렉트는 디즈니가 중국 심의기구에 '이터널스'의 중국 내 정식 개봉을 요청했지만 답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중국 정부가 '이터널스'의 정식 개봉 요청에 묵묵부답인 원인을 감독인 클로이 자오의 8년 전 인터뷰로 추측했다.

중국 베이징 출신인 자오는 2021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노매드랜드'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했다.

8년 전 자오 감독은 2013년 '필름페이커'라는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중국을 "거짓이 어디에나 있는 곳"이라면서 공산당 정부를 비방하는 인터뷰를 했고, 이 인터뷰 이후 중국 당국은 그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아예 자오 감독에 대한 언급을 금지했다.

이 때문에 현재 중국 매체들은 자오 감독에 대한 언급 자체를 꺼리고 있는 터라 그가 연출한 '이터널스' 역시 검열 대상이 됐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린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슷한 이유로 또 다른 MCU 시리즈인 '샹치 오브 더 텐 링즈' 역시 심의를 요청한 상태지만 중국 당국의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 이 영화는 처음으로 중국계 히어로를 다뤄 중국어권에서 큰 흥행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지만 량차오웨이(양조위)의 출연이 논란이 되었다. 량차오웨이는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우산 혁명 지지 입장을 표명해와 중국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바 있다.

11월 4일 국내 개봉 예정인 영화 '이터널스'는 수천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국내 배우 마동석이 주요 등장인물인 길가메시 역할로 출연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