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철심에 누워 망치로 배 위 돌 박살내는 북한 군인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관람한 가운데 북한 군인들이 맨손을 망치로 내리쳐 기와장을 깨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함께 관람한 국방발전전람회에서 북한 국인들이 선보인 무술 시범이 화제다.

지난 13일 북한 방송을 통해 소개된 영상에서는 상의를 입지 않은 북한 군인들이 맨손으로 돌을 격파하는 시범을 보인다.

야외 관람석에 앉은 김 위원장은 포효하면서 무술 시범을 해내는 군인들에게 미소를 지으며 박수를 보냈다.

군인들은 두꺼운 콘크리트판을 머리로 박살내고, 못침 위에 누운 다음 배 위에 올린 돌을 망치로 부수는 시범을 보인다. 맨손을 망치로 내리치지만, 손 아래 있던 콘크리트판은 깨져도 주먹은 멀쩡하다.
서울신문

북한 군인들이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에서 못 위에 누운 병사의 배에 놓인 시멘트 블록을 망치로 격파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술 시범을 넘어서 목에 철사를 감고 구부리는 차력에 가까운 시범도 보인다. 유리병을 깬 다음 그 파편 위에 병사가 누워서 배 위에는 시멘트 블록을 올린다. 그러면 다른 군인이 거대한 망치로 배 위의 블록을 내리쳐 산산조각을 낸다.

북한의 유명 여성 앵커 리춘희는 무술 시범 영상을 보도하며 북한 군인들이 용감한 기세를 전 세계에 과시했다고 전했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이러한 무술 시범은 김 위원장이 처음 권력을 잡은 2011년 선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한국 군인들은 2010년부터 차력 시범은 더 이상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는 북한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기념하면서 지난 5년간 개발한 첨단무기들을 전시하고 국방력을 과시하기 위해 개최됐다. 지난달 시험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등 다양한 신무기들이 선보였다.
서울신문

북한 병사들의 무술 시범을 지켜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트위터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