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만배 "곽상도 아들 병명 알고 나면 50억은 상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그분은 없다"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는 오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으러 나온 자리에서 "천화동인 1호는 내 거"라면서 아예 '그분'의 존재 자체를 부정했습니다.

또, 자신은 이재명 지사와 특별한 관계가 아니라면서 다시 한 번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서 구민지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해외 체류 중 모습을 드러낸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