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시회 포착’ BTS 뷔, 파라다이스그룹 전필립 회장 딸과 열애설 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딸과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측이 즉각 부인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뷔가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의 딸과 열애 중이라는 루머가 확산됐다. 최근 뷔가 전필립 회장의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전시회를 관람했으며, 이 자리에는 전회장의 딸 전씨도 동석했다는 것. 또한 일부 네티즌들은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던 팔찌가 전씨가 론칭한 브랜드 제품이라며 열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BTS 소속사 하이브 측은 “최윤정 이사장 가족과 뷔는 지인 관계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실제 뷔는 지난 13일 KIAF 2021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했다. 당시 뷔는 전필립 회장 부인인 최윤정 이사장과 그의 딸과 함께 전시회를 관람했다.

목격담에 따르면 뷔는 자유롭게 전시를 관람하며 팬들과도 거리낌 없이 대화를 나눴다. 프라이빗한 행사도 아니었고 참가자도 많은 행사에서 이미 얼굴이 알려진 뷔가 공개 데이트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한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던 팔찌도 멤버 진이 선물해준 것으로 알려지며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 됐다.
서울신문

‘내가 바로 뷔다’ -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새 디지털 싱글 ‘버터’(Butter)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버터’는 지난해 발표한 메가 히트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에 이은 BTS의 두 번째 영어 곡으로, 또 한 번 세계적 돌풍을 일으킬지 기대가 높다. 2021.5.21 연합뉴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