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4살 세계 최고령 흰코뿔소 '토비'의 죽음…애도 물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를 통해 오늘(14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클릭> 시간입니다.

오십 년을 넘게 살아 세계 최고령인 흰코뿔소가 이탈리아의 한 동물원에서 눈을 감았습니다.

<오!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최고령 흰코뿔소의 죽음'입니다.


이탈리아 베로나의 동물원에서 지내던 54살 흰코뿔소 '토비'가 지난 6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토비는 낮시간을 보내고 잠자리에 들기 위해 보호소로 향하다 쓰러진 뒤 끝내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흰코뿔소는 코끼리 다음으로 몸집이 큰 육상 포유류로, 평균 수명은 40년 정도인데 토비는 평균보다 14년을 더 살았습니다.


하지만 지난 반세기를 함께한 토비의 죽음에 현지에서는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