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재범 성범죄 유죄 정황 드러나...“심석희 남친 생기자 스킨십 여부 묻고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대상으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1·2심에서 전부 유죄를 선고받은 정황이 공개됐다.

14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1심 판결문에 따르면 조씨는 심석희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총 29차례에 걸쳐 성폭행, 강제추행, 협박 등의 범죄를 저질렀다.

조씨는 2014년 8월29일 심석희가 남자친구가 생긴 사실을 알고 스킨십 여부 등을 묻고 화를 내고, 집으로 부른 뒤 주먹과 발로 온몸을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조씨는 심석희를 무릎 꿇게 만들고 뺨을 여러 차례 때리며 자신과 성관계할 것을 강요했다.

심석희 측은 자신의 피해 사실을 훈련 일정, 세계선수권 등 대회일정, 출입국 기록, 카카오톡 및 텔레그램 메시지 등을 참고해 구체화했다.

심석희와 조씨가 나눈 문자메시지 역시 유죄 판결의 근거가 됐다.

조씨는 2015년 12월12일 심석희에게 “너 오면 선생님한테 너 자신을 내놔라”, 2016년 1월2이 “절실함이 없네. 넌 너 자신을 버릴 준비가 안 되어 있다”는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법원은 이에 대해 통상적인 스승과 제자 사이의 대화로 보기 어려우며 일부 문자메시지는 문언 그 자체만으로 조씨가 심석희에게 성범죄를 저질렀음을 암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는 1심인 수원지법에서 징역 10년6월을, 2심에서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심석희는 최근 국가대표팀 동료를 비하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도중 고의로 최민정과 충돌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국가대표팀에서 분리 조처됐다.

김형환 온라인 뉴스 기자 hwan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