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천장서 비 오듯 줄줄…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물 난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누수 사고로 인해 천장에서 물이 쏟아졌다.

이데일리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1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수산코너에서 누수 사고가 발생해 매장 안에 있던 고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누수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한 고객이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에는 천장 틈 사이로 물이 비 오듯 쏟아지는 가운데 직원들이 황급히 상품을 옮기는 모습이 담겼다.

신세계백화점은 사고 직후 해당 수산 코너의 영업을 종료하고 배관교체 및 점검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다음 날인 13일 다시 영업을 재개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단순 노후 배관으로 인한 사고였다”며 “인명피해는 전혀 없었다”라고 밝혔다.

상품과 관련한 피해 규모에 대해선 “전체적인 손실 규모는 집계된 바 없지만, 누수 사고가 있던 매장의 상품이 전부 포장되어 있었기에 큰 피해는 없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현재는 노후 배관에 대한 교체가 전부 이루어졌고, 사고 이후 다른 배수관도 점검을 마쳤다며 재발 우려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