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정원, 방산안보·사이버보안 위해 대학과 협력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국가정보원 전경. 국가정보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정보원이 방위산업 안보와 사이버보안 등 각 분야에서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육 지원, 이론 공동 연구, 인재 양성, 최신 정보 교류 등 협력을 확대한다.

국정원은 명지대와 방산 안보 및 방첩 발전을 위해 지난 13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정원이 대학과 방산·방첩 관련 업무협약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정원과 명지대는 △방산 안보·방첩에 대한 이론·법제 공동 연구 및 서적·교육 과정 개발 △전문 인력 양성 △인적 자원 및 워크샵·세미나 공동 개최를 통한 학술 정보 교류 등을 추진한다. 특히 명지대는 내년 3월 '방산 안보학' 석·박사 과정을 신설하고 국가안보론·국가정보학·국가방첩론 등 과목을 교육할 예정이다.

국정원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방첩 분야에서 대학을 비롯한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방산·방첩 업무에 대한 국민 인식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이공대와는 지난달 28일 사이버보안 업무협약을 맺었다. 국정원과 영남이공대는 지역사회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하고 사이버보안 기술 세미나, 보안 기술 동향 연구 등에 힘을 모은다. 다음달 11일에는 중·고생을 대상으로 사이버보안 인재 발굴을 위한 '해킹 방어 대회'를 공동 개최한다.

대전·충청권 대학과는 지역 사이버보안 전문가 양성을 위한 '윤리적 해커 양성 교육'도 확대하고 있다. 국정원 지부는 지난 2월 대전·충청권 9개 대학 학부·대학원생 20명을 대상으로 1기 '윤리적 해커 양성 교육'을 실시했으며 오는 26일에는 11개 대학 학부·대학원생 40명을 대상으로 2기 교육을 실시한다. 오는 교육에서는 실시간 악성코드 탐지 및 차단 실습이 진행되며 모의해킹 공격·방어 실전 훈련도 열린다. 대전·충청 지역 공공기관 보안관제 업무 현장 참관도 진행된다.

국정원은 중앙대, KAIST 등 연구 자료 유출을 막기 위한 교육 자료도 지원한다. 중앙대에는 연구 성과 유출 방지 등을 위해 그동안 국정원이 축적해 온 국가 연구개발(R&D) 보호 활동과 해외 연구 성과 유출 대응 사례, 산업 스파이 신고 요령 등을 지원했다. 중앙대는 이를 바탕으로 동영상 등 교육 콘텐츠를 제작, '연구 보안 교육' 과목을 신설했다. KAIST에도 신설되는 연구 보안 교육과정에 관련 자료를 지원했다.

국정원은 “사이버, 방첩, 보안 등 분야별로 이론·실무 융합 연구와 인적, 학술 교류 등을 위해 대학과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