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100만 원 훔친 9살…부모는 "돌려주기 어렵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Pick]

9살 아이에게 100만 원의 현금을 도둑맞고도 돌려받지 못한 잡화점 주인의 억울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9살 A 군이 현금다발을 훔쳐 달아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충격은 더 해졌습니다.

사건 당일 경기도 광주의 한 잡화점을 방문한 A 군은 물건들을 잠시 둘러보더니 어린이용 가방과 지갑을 구매하고 매장을 떠났습니다.

몇 시간 뒤, 가게 주인 B 씨가 점심을 먹기 위해 잠시 자리를 비우자 텅 빈 매장 안으로 A 군이 돌아왔습니다.

A 군은 주위 사람이 없는지 두리번두리번 살피더니, 구석에 있던 금고에 손을 뻗쳤습니다. 그러고는 금고 속에 있던 100만 원 정도의 현금다발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점심을 먹고 돌아와 도난 사실을 알아챈 B 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고, 경찰과 함께 확인한 CCTV 영상에는 아이의 도둑질이 고스란히 담겨있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