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자 가상대결'서 이재명 34% vs 윤석열 33.7%…오차범위 접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리얼미터 여론조사. 이재명, 홍준표와 가상대결서도 5.2%p 앞서
보수야권 적합도 조사는 윤석열 30.3%, 홍준표 25.5%, 유승민 12.5% 순
이낙연 지지자들 '이재명 뽑겠다' 응답은 14.2%…'윤석열 뽑겠다'는 40.3%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박종민·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박종민·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 남녀 2027명을 대상으로 이 후보, 윤 후보,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4자 가상대결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이 후보가 34.0%, 윤 전 총장은 33.7%를 각각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범위(±2.2%) 내 접전이었다.

심 후보와 안 대표는 각각 4.2%, 4.0%의 지지를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예비후보 대신 홍준표 예비후보를 국민의힘 후보라고 가정한 4자 가상대결에서도 이 후보가 32.4%로, 27.2%를 기록한 홍 후보를 5.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 안 대표는 5.1%, 심 후보는 5.0%의 지지율을 보였다.

보수야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윤 후보가 30.3%로 가장 높았고, 홍 후보 25.5%, 국민의힘 유승민 후보 12.5%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라고 밝힌 604명 중 내년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4.2%에 그쳤다. 향후 민주당 원팀 기조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윤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40.3%로 가장 많았고, 이후 심 후보 4.9%, 안 대표 4.0% 순이었다. '기타 후보'는 19.6%였고 '투표할 후보 없다' 13.8%, '잘 모르겠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3.3%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