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이 팬들과 노는 방법 "이러다 몸짱되면 어떡하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진이 명실상부한 아미사랑둥이로서 다정하고 유쾌한 팬들과의 소통을 남겨 또 한 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진은 지난 12일 저녁, 방탄소년단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등장해 많은 사진과 댓글을 게시하며 팬들과 행복하게 소통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은 종종 위버스 공지글에 댓글을 달곤 했는데, 이번에도 '달려라 방탄(Run BTS!) EP. 155화의 예고 공지글에 "사무실 가면 운동한다 약속했는데 2주 동안 10번 간 듯. 이러다 몸짱되면 어떡하지"라는 위트 있는 댓글을 달아 팬들은 바로 위버스로 몰려 가 진을 향한 수많은 질문과 안부 인사 팬레터 등을 쏟아냈다.

진은 닉네임을 추천해달라고 하는 팬에게 "빅히트과장 시혁쨩", 오늘의 티엠아이는? 이라고 묻는 팬에게는 "김남준 같이 운동하자 해놓고 튐"이라는 재치 넘치는 댓글을 연달아 썼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달려라 방탄의 비하인드를 보고 싶어하는 팬에게 "인더숲 스포 사진 드림"이라는 댓글을 남긴 진은 곧바로 인더숲(IN THE SOOP)에서 노메이크업의 내추럴한 모습으로 고기를 손질하고 있는 사진 3장을 게재했다.

방탄의 '얼굴천재'답게 막 감고 나온 듯한 자연스럽게 흐트러진 흑발에 깨끗한 피부와 크고 맑은 눈동자로 청순한 민낯으로 연보라 후드 짚 업을 입은 채 요리를 하고 있는 진의 사진은 보는 이들을 단번에 매료시켰다.

멤버가 찍어주는 카메라에 눈을 마주치며 웃는 모습, 집중해서 고기를 손질하는 모습, 찍지 말라는 듯이 손을 내저으며 웃고 있는 모습 등은 '미의 남신' 진이 이번 인더숲 또한 유쾌하게 즐겼다는 느낌을 주며 팬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은 또 상자 안에 "지민아 생일 축하해"라는 친필 메시지가 담긴 사진을 게시한 후, 생일 축하하는 글자를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라 번역이 안될 것을 염려하여 "= jimin happy birthday bro.."라는 댓글을 바로 달아 외국 팬들을 다정하게 배려하는 팬사랑꾼의 섬세함을 보여주었다.

이는 멤버 지민의 생일을 멤버 중 1등으로 축하하며 팬들도 배려하는 '사랑둥이'의 면모이며, 생일날마다 특별한 애정을 담아 손편지를 써서 건네는 축하인사와 함께 팬들이 이번엔 어디에 써서 축하해 줄까 기대하게 하는 센스 있고 다정한 축하 방법이었다.

진은 마지막으로 "당신의 존재가 우리에게 큰 축복이자 선물"이라며 깊은 사랑을 전한 팬의 감동적인 장문에 "저도 아미 사랑해요 하트"라는 댓글을 남기며 팬을 향한 진심을 고백했다.

이날 진이 위버스에 등장한 후 진의 본명 Seokjin이 전 세계 각국과 월드와이드의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계속되는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