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석희 "최민정, 뭐라 지껄이나 보자" 라커룸 불법 녹취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동료 선수 비하·1000m 결승 고의 충돌을 시도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라커룸에서 불법 녹음을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데일리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심석희가 올림픽 경기장 라커룸에서 동료선수와 지도자를 상대로 몰래 녹음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심석희와 국가대표팀 A 코치와의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심석희와 조재범 전 코치와의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변호인 의견서’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던 2018년 2월 20일 오후 7시쯤 1000m 예선 직후 심석희와 국가대표팀 A 코치는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다.

A 코치가 심석희에게 “1000m 진출을 축하한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내자 심석희는 “매우 감격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최민정이 감독에서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라커룸에 있다. 녹음해야지”라고 했다.

뒤이어 8시30분쯤 계주 결승 순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심석희는 “핸드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 말 조심하고 문자로 하자”고 말했고, 두 사람은 서로 ‘알았다’는 의미로 “ㅇㅇ”이라고 문자를 보냈다.

심석희는 “지금 라커룸에 유빈, 나, 민, 세유있는데 나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것 같다. 그래서 안 나가고 있다.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했다. 이에 A 코치는 “응”이라고 답했고, 심석희는 다시 “알았다”고 했다.

또 심석희는 A 코치에게 “녹음을 하겠다”, “말조심하라”고 사전에 주의를 주기도 했다.

당시 라커룸에는 심석희와 이유빈, 최민정 선수 그리고 박세혁 코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세 사람은 물론 빙상연맹 측도 녹취 시도 여부를 알고 있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대표팀 관계자는 “그냥 당연히 결승 앞두고 있으니까. 결승에 어떻게 타라는 말(전략)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 같다. (다른 선수가)앞으로 남은 1000m 결승을 어떻게 타라고 하는지 궁금해했을 것 같고. 상대가 어떻게 운영할 건지를 알면 그건 굉장한 도움이 된다. 내가 뒤에서 움직일 건지 초반에 앞에 나가서 움직일 건지. 이거는 레이스하는데 결정적이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사적인 대화, 사생활의 영역은 보호돼야 하지만 올림픽 대회 기간 중 경기장 라커룸에서 벌어진 국가대표 선수의 불법적인 행위는 공적 영역”이라면서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이들은 왜 원팀이 될 수 없었는지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을 막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