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일광해수욕장 한달간 미술관으로…'2021 바다미술제' 16일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2021 바다미술제' 전시장인 일광해수욕장에 설치된 리 쿠에이치의 '태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부산광역시와 부산비엔날레조직회가 공동주최하는 '2021 바다미술제'가 오는 16일부터 11월14일까지 일광해수욕장에서 열린다.

이번 바다미술제의 주제는 ‘인간과 비인간: 아상블라주(NON-/HUMAN ASSEMBLAGES)’다. '아상블라주'는 집합을 뜻하는 프랑스어로 다양한 물체들이 조합된 입체적 형태를 지칭하는 미술용어로 쓰인다. 이번 바다미술제의 '아상블라주' 개념은 단순한 결합이 아닌 인간과 예술, 생태, 제도, 상호작용 등을 포함하는 비인간적 요소들과의 결합으로 확장된 의미다.

전시주제는 인간과 비인간 존재들의 공통 형질인 '물'을 통해 교감하고 변화하는 흐름을 그려내고 바다를 연대의 장으로 포용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보이지 않는 해양생태계 속 상호관계를 드러내고, 우리와 함께 살아가고 있지만 미처 인지하지 못했던 인간 이외의 여러 세계들과 만나고 연대하는 아상블라주의 여정에 관객들을 초대한다.

아시아경제

류예준의 '주름진 몽상의 섬들',


이번 전시에는 36명의 작가들이 참여해 22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참여국가는 총 13개국으로 한국을 비롯해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인도, 필리핀, 아랍에미레이트,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국가 작가들이 대거 포진했다. 미국, 영국, 터키 등도 이름을 올렸다.

이번 바다미술제는 해운대, 광안리, 송도, 다대포에 이어 일광해수욕장에서 처음으로 개최된다. 일광해수욕장은 고려시대부터 많은 인사들이 유람했던 기장 8경 중 하나였다. 수심이 얕아 가족 단위로 즐기는 부산의 대표적 해수욕장이다. 또 인근에 동부산관광단지 조성과 동해남부선 개통, 신도시 조성 등으로 부산의 인기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실지 작품 설치에 있어서도 백사장을 비롯해 어촌포구, 마을회관, 하천과 다리, 공원 등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다. 조각, 설치를 비롯해 평면, 사진, 영상 등 현대미술의 장르를 포함하고 있고 기존의 바다미술제와는 다른 구성의 다양성이 엿보인다.

아시아경제

'2021 바다미술제' 작품 배치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해선 일광역에 내려 일광해수욕장으로 진입하면 가장 먼저 대형 지느러미와 비늘을 연상케 하는 작품이 눈이 보인다. 미국의 최앤샤인아키텍츠의 '피막'이라는 작품으로 일광천 끝자락에 위치한 다리 강송교에 설치돼 바다를 바라보며 부드럽게 흔들린다.

하천 한편에는 부산 출신 안재국 작가의 '세포유희'라는 낚시줄로 만든 작품이 물결 속에서 꿈틀대다가 교량의 틈새로 모습을 드러내고 강송정 공원에는 기장 일대의 미용실에서 수집한 머리카락들을 소재로 한 이진선의 'The DNA PARK' 작품이 모습을 드러낸다. 야간에는 하천변에 인접한 해맞이빌 아파트 벽면에 김안나 작가의 영상작품 '오션머신'이 상영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김안나의 '오션머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광해수욕장의 이벤트 광장에는 대나무와 재활용 플라스틱 용품을 활용해 거대한 해양 괴물을 만들어낸 필리핀 작가 리로이 뉴의 '아니토'라는 작품을 볼 수 있다. 왼편으로는 다색의 빛을 반사시키는 특수 필름 패널로 제작된 OBBA의 'Lightwave', 대나무로 만든 대형작품인 대만 작가 리쿠에이치의 '태동', 아름다운 섬처럼 보이는 류예준 작가의 '주름진 몽상의 섬들', 조병철 작가의 '생명체의 반격' 등을 만날 수 있다.

이벤트 광장 오른쪽으로도 흥미로운 작품들이 이어진다. 소나무와 색색의 그물망으로 제작된 지안딘의 '노송과 갯마을'은 일광 해변을 뒤덮었던 소나무 숲을 기리고 있다. 이어서 최한진의 '트랜스'라는 남성도 여성도 아닌 심해에서 온 사이보그를 만날 수 있다. 방글라데시 출신의 조이데브로아자의 '유영하는 뿌리'라는 사진 설치물은 작가의 퍼포먼스를 담고 있다.

강연과 세미나, 토크콘서트 등 다양한 학술 프로그램도 예정돼 있다. 개막일인 오는 16일 오후 4시에는 유튜브를 통해 개막 방송이 생중계된다. 바다미술제는 한달간 휴일없이 무료로 개최된다. 정규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