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병원 측 “최성봉, 3년 내 진료 기록 없다…진단서도 여기 양식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진호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최성봉에 대한 ‘거짓 암투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유튜버 이진호가 최성봉이 진료를 받았다는 병원을 방문해 그가 제시한 진단서의 진위 파악에 나섰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가짜 암투병! 최성봉 병원에 찾아가 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최성봉이 암 투병의 증거로 제시한 진단서를 발행한 A 대학병원을 찾아갔다.

이에 앞서 이진호는 최성봉이 받았다는 A 대학병원의 진단서와 유튜브 시청자들이 제공한 A 대학병원의 진단서를 조목조목 비교했다. 이진호 유튜브에 따르면 최성봉의 진단서와 유튜브 시청자들의 A 대학병원 진단서는 병원장 직인, 위‧변조 방지 마크 등이 달랐다.

이진호는 “그래도 만에 하나 서류상의 문제일 수 있어 해당 병원에 직접 찾아가 얘기해 봤다”며 병원을 방문한 후기를 전했다. 이진호가 만났다는 A 대학병원 관계자들은 최성봉의 진단서를 본 뒤 “(최성봉이) 받았다는 것은 여기서 발행하는 양식이 아니다” “우리가 지금 쓰는 진단서하고는 아주 달라 보인다” “스캔해도 이렇게 나올 수가 없다” “10월 8일 발행이라고 돼 있는데, 진료 기록 자체가 없는 것 같다. 이 사람은 최근 3년 이내 우리 병원에서 진료 본 적도 없다. 그러니 진단서가 없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이 부분과 관련해 최성봉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함께 병원에 가서 진단서를 끊어 주기만 하면 영상 다 내리고 사과하고 모든 취재를 중단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최성봉은 “내가 알아봤는데…”라고만 하고 이진호의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이진호는 유튜브 방송을 통해 “최성봉에게 (후원금 문제로) 피해를 본 분들의 제보가 이어졌다. 1000만 원 이상의 후원금을 준 피해자들의 사례가 적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성봉은 지난 9월 첫 정규앨범 발매를 위한 10억 펀딩을 진행한 바 있는데 그에 대한 거짓 암 투병 의혹이 제기되면서 후원금을 보낸 피해자들의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이진호의 주장이다. 이진호는 “최성봉에게 주어진 후원금이 대부분 유흥비로 쓰였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는 업체 측은 13일 펀딩을 종료한다는 공지를 냈다. 이 업체는 서포터로부터 최성봉의 투병 생활과 관련한 신고 접수를 한 뒤 펀딩 서비스 메이커 이용약관 및 신고하기 정책에 따라 지난 8일 최성봉에게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 이후 최성봉은 지난 12일 계속된 프로젝트 진행이 어렵다는 이유로 해당 프로젝트에 대해 취소 의사를 밝혔다.

최성봉은 12일 자신의 팬카페에서 “먼저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며 “소중한 후원금 돌려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죄송하게도 현재 가진 돈이 6만 5480원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 드리고 떠나겠다.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성봉은 2011년 방송된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이름을 알렸다. 당시 여러 역경을 이겨낸 스토리로 ‘한국의 폴 포츠’라 불리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그는 올해 초 대장암 3기와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며 암 투병 중이라는 소식을 밝힌 바 있다. 최근에는 앨범 제작비 1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기도 했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