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정신머리' 발언에…홍준표 "못된 버르장머리" 유승민 "뵈는게 없어"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기자간담회 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터줏대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14일 정치 신인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 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냐"며 "못된 버르장머리를 고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윤 전 총장이 전날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의 공세를 겨냥해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발언한 데 따른 공격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들어온지 석 달 밖에 안 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을 해체 해야 한다? 참 오만방자하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며 "그간 온갖 설화를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궤멸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와 부인 비리를 방어했다"며 "사퇴 후 검찰에서 본격적인 수사를 하니 그것은 정치 수사라고 호도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넉달된 초임 검사가 검찰총장하겠다고 덤비면 우스운 꼴이 되듯, 정치 입문 넉달 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고 어처구니 없다"고 말했다. 그는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 하기 어렵다"고도 덧붙였다.

매일경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제주 토론회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마찬가지로 강력 반발했다. 유 전 의원은 "문 정권이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 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냐"며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고 1일 1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지도가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 밑에 있는 것 같냐"며 "차라리 '나 좀 추대해달라'고 말하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불쾌감을 표하며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며 "무서워서 손바닥에 왕(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 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냐.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에게 탈탈 털리고 당에 치욕을 안길 윤 전 총장으로는 필패"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비겁한 후보', '약점 많은 후보'라는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검증은 정치의 기본이다. 하다 보면 후보 개인은 불편하거나 힘들 수 있다"며 "그렇다고 해서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다는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라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는 당원을 모욕한 것이라고도 꼬집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정권을 가져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발언했다. 그는 "정치를 하기 전에는 '재대로 법을 집행하려다 참 핍박 받는, 정말 훌륭한 검사'라고 하던 우리 당 선배들이 제가 정치에 발을 들이니 갑자기 의혹이라 바뀌더라"며 "민주당과 손잡고 거기 프레임에 맞춰 저를 공격하지 않냐"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유 전 의원을 겨냥해 "고발사주 (의혹을) 가지고 대장동 사건에 비유해가면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수사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공격한다)"면서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인가. 이런 사람이 정권교체를 하겠나"라고 비난했다. 홍 의원에 대해서도 '제주를 한국의 라스베이거스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하며 "그 사막에 대형관광호텔 시설, 도박장을 때려 넣은 라스베이거스에 살고 싶은가"라고 지적했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