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1 바다미술제, 바다를 무대로 ‘일광해수욕장’서 16일 개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2021 바다미술제'가 열릴 예정인 부산 기장군 일광해수욕장을 찾은 한 가족이 12일 백사장에 설치된 작품을 구경하고 있다. 오는 16일부터 30일간 일광해수욕장 일대에서 '인간과 비인간, 아상블라주(NON-/HUMAN ASSEMBLAGES)'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바다미술제에서는 총 13개국 22개팀(36명)의 미술작품이 소개된다. 2021.10.12. yulnet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부산비엔날레조직회(조직위원장 박형준 시장)와 함께 오는 16일부터 약 한달간 일광해수욕장에서 ‘2021 바다미술제’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미술제는 ‘인간과 비인간 아상블라주(NON-/HUMAN ASSEMBLAGES)’라는 주제로 내달 14일까지 펼쳐진다. '아상블라주'는 집합을 뜻하는 프랑스어로 다양한 물체들이 조합된 입체적 형태를 지칭하는 미술용어이지만, 이번 미술제에서는 단순한 결합이 아닌 인간과 예술·생태·제도·상호작용 등을 포함하는 비인간적 요소들과 결합을 의미하는 확장된 의미로 사용됐다.

전시에는 13개국 작가 36명이 참여해 22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을 비롯해 태국·인도네시아·대만·인도·필리핀·아랍에미레이트·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국가 작가들이 대거 포진하고 미국·영국·터키 등 동서양의 다양한 국가에서 참여했다.

특히 올해는 바다미술제 사상 최초로 개최 장소를 ‘일광해수욕장’으로 선정해 백사장을 비롯한 어촌포구와 하천·다리, 마을회관·공원 등 다양한 공간을 활용해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바다를 바탕으로 지역민의 삶과 역사를 조명하는 설치작품과 평면, 사진, 영상 등 현대미술 장르를 통해 전시의 의미를 더욱 부각할 것으로 기대된다.

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술프로그램으로는 ‘고립된 생들을 위한 보살핌’을 주제로 브리티시 콜롬비아대학교 교수 ‘아스트리다 네이마니스’의 강연이 준비됐다. 전시 주제와 기획 방향에 대한 이론적 근거와 확장된 담론을 리티카 비스와스 전시감독과 함께 토크 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아울러 행사 기간 중 매주 일요일 오후 2시 싱잉볼 힐러 지안이 진행하는 ‘싱잉볼 명상 테라피’가 일광해수욕장 백사장에서 펼쳐진다. 부산의 사운드 아티스트 최혁이 제작한 사운드도 감상할 수 있으며, 코로나 19 예방을 위해 온라인 참여도 가능하다.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15일 프레스 프리뷰에서 언론을 대상으로 전시작품을 우선 공개하고, 16일 오후 4시 김성연 집행위원장, 리티카 비스와스 전시감독, 출품작가들이 참여하는 온라인 개막식을 유튜브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바다가 전시장이 되는 부산바다미술제는 부산이 빚어낸 가장 부산다운 예술”이라며 “시민들께서 일광해수욕장에서 펼쳐지는 이번 바다미술제를 관람하면서 문화관광 매력도시 부산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