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車폐기물이 옷으로 변신…현대차, 업사이클링 패션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분더샵·리클레어와 협업 ‘리스타일 2021’ 제품 선봬

에어백ㆍ안전벨트부터 아이오닉5 친환경 소재 활용

온·오프라인 판매 시작 …배우 배두나 의상 영상도

헤럴드경제

패션 모델들이 현대자동차와 분더샵, 레클레어가 협업해 선보인 업사이클링 의상을 착용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패션 편집샵 ‘분더샵 (BOONTHESHOP)’, ‘레클레어(L‘Eclaireur)’와 함께 ‘리스타일(Re:Style) 2021’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자동차 소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up-cycling) 제품을 14일 공개했다.

‘다시 사용하고, 다시 생각하는, 새로운 스타일’이라는 의미를 지닌 이번 프로젝트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는 가운데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협업으로 친환경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알리고자 기획됐다.

현대차는 지난 2019년 미국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ZERO+Maria Cornejo)’와 폐가죽 시트를 업사이클링한 의상을 뉴욕에서 공개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알리기에리(Alighieri)’, ‘이엘브이 데님(E.L.V. DENIM)’ 등 6개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와 자동차 폐기물을 활용한 쥬얼리와 조끼 등을 선보이면서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올해는 분더샵 및 레클레어와 자동차 폐기물과 아이오닉 5의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자켓, 후드, 바지 등 의상 12종을 선보인다. 블랙과 카키 색상의 원단에 탈부착 가능한 포켓과 벨트로 기능성을 더해 역동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헤럴드경제

배우 배두나가 자동차 소재를 업사이클링한 의상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에어백, 안전벨트 등 자동차 폐기물에 한정됐던 업사이클링 소재에 아이오닉 5에 적용한 친환경 소재인 ▷리사이클 원사(투명 페트병을 분쇄 및 가공해 만든 원사) ▷바이오 PET 원사(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사) 등을 추가해 현대차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의 의미를 더했다.

분더샵과 레클레어는 이날부터 각각 서울과 파리의 오프라인 매장과 에스아이빌리지, 레클레어 홈페이지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수익금은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자동차는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가속화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패션 업계를 포함해 이종 산업과 협업하고 있다”며 “자동차와 패션의 공통 이슈인 폐기물 문제를 다루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MZ 세대와 지속가능성에 대해 소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현대차 월드와이드 유튜브와 현대 라이프스타일 인스타그램 등 SNS에 배우 배두나와 구교환, 버추얼 인플루언서 슈두(Shudu)의 업사이클링 의상 영상을 올렸다.

헤럴드경제

‘리스타일 2021’ 프로젝트에 사용된 자동차 폐기물(안전벨트) [현대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nd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