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억 건물주' 기안84 이사간다…"의식의 흐름대로 살게 돼" ('나혼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나혼산' 스틸컷./사진제공=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샤이니 멤버 키가 기안84의 기상천외 하우스에 첫 방문한다. 두 사람은 환장의 케미를 뽐내는 ‘키안 브라더스’를 결성, 웃음이 끊이질 않는 이사 준비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의 집을 기상천외 하우스를 방문한 샤이니 키의 모습이 공개된다.

기안84는 이사를 한 달 앞두고 마지막 손님으로 샤이니 키를 초대해 이목을 끈다. ‘무무상회’에서 코드 지옥에 갇혀 환장의 케미를 뽐냈던 두 사람은 ‘키안 브라더스’를 결성, 극과 극이라서 통하는 절친 탄생을 예고한다.

키는 기안84의 이삿짐 정리를 돕겠다고 자처하지만, 눈앞에 벌어진 풍경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옷장 대신 바닥에 널브러진 옷가지부터 부엌 정중앙에 자리한 스팀다리미까지 고정관념을 무너뜨린 기안84의 인테리어는 폭소를 유발한다고.

놀라움도 잠시, 키는 기안84의 기상천외 하우스에 완벽 적응한다. 키는 “이 집에 오면 의식의 흐름대로 살게 되는구나”라며 은은한 안정감을 만끽한다. 오히려 침대와 한 몸이 되려는 키를 향해 기안84가 “눕지 마! 벼룩 옮아”라며 당황했다는 후문.

기안84는 솔로 컴백을 앞둔 키를 위해 “좋은 일이 생길 거야”라며 집안 깊숙이 간직해온 황금 두꺼비의 기운을 나눠 주기도. 홀린 듯 황금 두꺼비를 만진 키가 지난 9일 ‘쇼! 음악중심’에서 첫 솔로 앨범 1위를 거머쥔 소식이 전해지며 영험한 효력에 이목이 집중된다.

살림꾼 키의 주도로 기안84의 집 정리가 시작된다. 이때 기안84 할머니의 유품을 발견한 두 사람은 “이건 못 버리겠더라”며 돌아가신 할머니를 향한 그리움을 공유, 돈독한 우정을 쌓았고 해 기대를 모은다.

집 정리에 몰두한 ‘키안 브라더스’ 뒤로 ’무무상회’ 출신 빨간 냉장고가 시선을 강탈한다. 여전히 맞는 전기 코드를 찾지 못한 채 덩그러니 놓인 냉장고가 어떤 운명을 맞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키안 브라더스’가 보여줄 환장의 케미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기안84는 2019년 11월 송파구 석촌동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46억 원에 매입했다. 해당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60억 원으로 2년 만 14억 상당의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 웹툰 작가로서의 연봉도 2019년 기준 약 17억 5천만 원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