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다영, 학폭 이어 가정 폭력 논란까지"…호의적이던 그리스 매체들도 비난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리스 매체 "이다영 삶 불안정할 것으로 추측"

아시아경제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진출을 추진하는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의 주한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비자 발급을 위한 영사 인터뷰를 마친 뒤 대사관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학교폭력 논란 이후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 진출을 준비 중인 배구선수 이다영의 가정폭력 논란을 그리스 매체들이 비판적으로 보도했다. 당초 그리스 매체들은 그간 이다영에 대해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으나, 학교폭력에 이어 가정폭력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13일(현지시간) '이다영이 전 남편을 학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매체는 "이다영이 한국에서 PAOK 테살로니키로 이적하는 과정은 '범죄적인 문제'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다영은 언니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 구단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입단 계약에 합의한 상태다.

앞서 이 매체는 이다영·재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어릴 때 벌어진 일로 선수 생명을 끊는 건 가혹한 일"이라며 이들을 두둔하는 듯한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논란들에 결국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이다영의 남편은 정신적, 신체적 학대 혐의로 이다영을 고소하고 5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다영의 삶은 다소 불안정할 것으로 추측된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실제로 이다영의 남편은 이다영을 아직 고소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이러한 논란에도 매체 측은 이다영이 그리스 리그를 뛰는 데 별다른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매체는 "구단은 두 선수가 그리스에 도착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며 "조만간 쌍둥이는 PAOK 유니폼을 입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그리스 매체 '로앤오더'도 지난 11일 'PAOK 선수의 외도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다영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로앤오더는 "학교 폭력 논란은 두 선수에게 엄청난 타격을 입혔다"면서 "그러는 와중에 이다영은 또 다른 논란에도 휩싸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다영의 전 남편은 그에게 정신적 및 언어폭력 혐의를 제기했을 뿐 아니라 이다영이 외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배구선수 이재영·다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최근 자신을 이다영의 남편이라고 밝힌 A씨는 자신이 이다영과 2018년 결혼했고, 이후 상습적인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다영 측은 "결혼한 것이 맞고 이후 이혼에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다영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지난 9일 보도자료를 통해 "A씨는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다영)이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며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 생활에 관해 폭로하겠다는 등 의뢰인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인 괴롭힘을 했다"고 했다.

그러나 A씨는 "이다영과 동거한 기간까지 합치면 1년여에 달한다.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제가 부담했다.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협박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함께 살았던 기간에 대한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이재영·다영 자매는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 박탈당했다. 또 원소속구단인 흥국생명의 2021-2022시즌 보류 선수에서도 제외돼 국내에서 뛸 수 없게 되자, 터키 에이전시와 손잡고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입단 계약에 합의했다.

다만 몸값은 국내 리그에 있을 때보다 큰 폭으로 하락했다. 흥국생명에서 각각 6억원(연봉 4억원, 옵션 2억원)과 4억원(연봉 3억원, 옵션 1억원)을 받던 이재영과 이다영은 PAOK와 6만유로(약 8300만원), 3만5000 유로(약 4800만원)에 계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