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여행 성공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루 오리진 우주선 타고 최고령 우주인 기록 다시 써

뉴스1

세계 최고령 우주인이 된 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여행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13일(현지시간) 실제 우주여행에 성공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이날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섀트너를 태운 '뉴 셰퍼드'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 뒤 무사 귀환에 성공했다. 이날 발사는 바람 등 기상 문제로 지난 12일에서 하루 늦춰져 13일로 연기되면서 이뤄졌다. 발사시간은 오전 7시로 예정됐지만, 발사대 점검 과정서 시간이 지연되면서 이날 7시 50분쯤 최종 발사됐다.

섀트너 등 우주 여행자 4명을 태운 우주선은 이후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지구로 복귀했다. 이번 발사는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민간인 우주여행이었다.

밴혼 발사장으로 무사히 복귀한 섀트너는 현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베이조스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섀트너는 감격에 벅차 눈물을 글썽이며 베이조스에게 "당신이 내게 선사한 것은 내가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심오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올해 90세인 섀트너는 이로써 세계 최고령 우주인으로 기록됐다. 로이터통신은 스타트렉의 명대사 '우주, 최후의 개척지'(Space, The Final Frontier)를 인용하며 섀트너가 드라마 속에서 묘사했던 임무를 완수했다고 전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이 더 동행했다.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다.

다만 블루 오리진의 우주여행은 최근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블루 오리진 전·현 직원 21명은 지난달 말 내부고발 사이트를 통해 베이조스 등 경영진이 스페이스X와 버진 갤럭틱 등 다른 우주 기업과의 경쟁에 매몰돼 로켓 품질 관리와 안전 문제를 무시하고 속도와 비용 절감을 우선했다고 주장했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