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드로이드폰, 1천만대 악성코드에 감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0개국 이상서 피해 발생…감염 단말기로부터 매월 총 400만달러 챙겨

[아이뉴스24 안희권 기자] 최근 안드로이드폰을 겨냥한 새로운 악성코드 공격으로 1천만대 이상이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PC맥 등의 주요외신들에 따르면 모바일 보안업체 짐페리엄의 연구원이 발견한 새로운 악성코드 그리프트호스(GriftHorse)가 200여개 이상의 앱을 통해 70개 넘는 국가에 전파되어 1천만대 이상의 안드로이드폰이 감염됐다.

안드로이드폰 사용자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이 앱들을 다운로드할 경우 단말기가 해킹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이 앱을 설치하면 사용자 모르게 해당 모바일앱이 매월 35달러를 지급하는 프리미엄 SMS 서비스에 가입을 자동으로 신청한다.

아이뉴스24

안드로이드폰 1천만대 이상이 새로운 악성코드에 감염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그래픽=성지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천만대 이상의 안드로이드폰이 감염됐다는 것을 감안할 경우 이 악성코드 개발자는 매달 프리미엄 SMS 서비스 요금으로 150만달러에서 400만달러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이번 악성코드는 18개 분야의 총 200개 이상의 앱을 통해 감염되는 광범위한 악성코드의 앱생태계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이전 악성코드와 차이를 보이고 있다.

현재 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앱들은 구글의 조치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제거됐다. 다만 이 앱들이 2020년 11월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등록되었기 때문에 그 당시부터 이 악성코드앱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를 공격했던 것으로 보인다.

/안희권 기자(argo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