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전력 다했지만...4.1이닝 3실점 시즌 10패 [류현진 등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력 투구했으나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도, 류현진도 웃지 못했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 등판, 4 1/3이닝 6피안타 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 기록했다. 투구 수 93개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4.39가 됐다.

지난 두 경기에 비하면 많이 나아진 내용이었다. 최고 구속 93마일을 기록하며 초반부터 전력투구를 했다. 마치 포스트시즌같은 투구였다.

매일경제

류현진은 전력을 다했으나 패전을 안았다. 사진(캐나다 토론토)=ⓒAFPBBNews = News1


그러나 이기기에는 부족했다. 팀이 2-7로 패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10패.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리 수 패전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87승 70패에 머물렀지만, 같은 날 보스턴 레드삭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패하며 88승 69패에 머물러 이들과 한 게임차 격차를 유지했다. 양키스는 90승 67패로 와일드카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5회가 아쉬웠다. 1사 이후 피안타와 볼넷으로 주자가 모인 상황에서 앤소니 리조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바깥쪽 낮게 커터를 잘 집어넣었으나 리조가 이것을 잘 끊어쳤다. 홈으로 들어오는 주자를 잡을 수도 있었으나 송구가 주자에 맞으며 태그에 실패했다. 구원 등판한 애덤 심버가 애런 저지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주며 한 점을 더 허용, 최종 기록은 3실점이 됐다.

매일경제

저지는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때렸다. 사진(캐나다 토론토)=ⓒAFPBBNews = News1


토론토도 1회와 4회 득점하며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7회 격차가 벌어졌다. 트레버 리차즈가 2사 1, 2루에서 잔칼로 스탠튼에게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낮게 던진 체인지업을 스탠튼이 퍼올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 9회에는 앤소니 카스트로가 지오 우르쉘라에게 홈런을 맞았다.

양키스는 선발 제임슨 타이욘이 발목 부상이 재발, 2 1/3이닝만에 마운드를 내려가는 악재를 만났으나 불펜 힘으로 버텼다. 마이클 킹이 2 2/3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준 것이 컸다. 점수 차가 벌어지면서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을 아꼈다.

[휴스턴(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