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류콘텐츠 디딤돌로 거듭난 넷플릭스...韓 '1조 투자'로 제2의 오징어게임 발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영아 기자]

테크M

넷플릭스 및 국내 창작 생태계와의 협업에 따른 사회경제적 효과/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 흥행으로 한류 콘텐츠의 새로운 발판으로 거듭난 넷플릭스가 국내 파트너사를 꾸준히 양성하겠다는 복안을 꺼내 주목된다. 지난 5년간 7700억원을 투자한 가운데 올해도 5000억원대의 추가 투자를 집행, 무려 1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금을 바탕으로 제2의 오징어 게임을 찾아내겠다는 의지다.

韓에 7700억 투자한 넷플릭스..."경제효과 5.6조·고용효과 1.6만명"

넷플릭스는 29일 지난 5년간 한국 창작 생태계와의 동반 성장 성과를 조명하는 '넷플릭스 파트너 데이'를 개최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한국 시장에 진출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 콘텐츠에 7700억원 투자한 결과, 5.6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파급효과와 1.6만개 일자리 창출효과를 만들어냈다. 이 같은 성과는 콘텐츠 기획부터 촬영, 후반작업과 배급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국내 창작자와 함께 이뤄내며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했기에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강동한 VP는 "넷플릭스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 콘텐츠에 투자한 7700억 원을 바탕으로 조사해 본 결과, 다양한 작품에서 5조6000억 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창출했다는 수치를 확인했다. 약 1만6000개 일자리도 새롭게 만들어졌다"며 "콘텐츠 산업과 한 발 떨어져보이는 패션, 관광, 뷰티, 푸드 등 산업에서도 약 2.7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와 1만개 가량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를 통한 한국 콘텐츠의 세계화는 패션, 관광, 뷰티 등 다양한 산업에서 후방효과도 창출해냈다는 설명이다. 넷플릭스 콘텐츠를 통해 한국 문화 전반에 관한 관심도 함께 증가, 관련 산업의 성장도 견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강 VP는 "콘텐츠 산업과 한 발 떨어져보이는 패션, 관광, 뷰티, 푸드 등 산업에서도 약 2.7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와 1만개 가량의 일자리를 만들어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작년 한 해 동안 해외 시청자의 한국 콘텐츠 주 시청 채널 중 넷플릭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8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영화와 드라마 장르는 각각 64.3% 및 63.2%, 예능과 애니메이션 모두 50%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넷플릭스가 한류의 무대 확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넷플릭스는 전 세계 회원들이 한국 콘텐츠를 더욱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최대 31개 언어 자막 및 20개 언어 더빙을 제공하는 중이다.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투자 규모는 지속 상승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올 한 해에도 약 5500억 원에 달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넷플릭스가 지난 2016년 한국 진출 이후 5년간 콘텐츠 제작에 투자한 7700억원의 70% 이상을 올해 한 해 투입한다는 것이다. 더불어 올해 한국 콘텐츠 업무를 전담하는 신규 법인 '넷플릭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 2개 스튜디오와 계약해 콘텐츠 제작을 위한 인프라도 확보했다.

아울러 넷플릭스는 지난 6월 아시아 지역에서 총 6명의 승진 인사를 진행하며 서울 오피스 강동한 이사를 한국 콘텐츠 총괄 VP로, 김민영 VP를 인도를 제외한 아시아태평양 전체 총괄로 임명하는 등 한국 콘텐츠에 대한 넷플릭스의 관심을 보여줬다.

테크M

넷플릭스와 함께 한류 성장을 이끌어온 한국 파트너사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손잡은 韓 창작자들..."전년 대비 49% 실적 증가"

넷플릭스는 한국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은 한류의 세계화로, 그리고 다시 국내 창작업계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성규 디렉터는 "하나의 콘텐츠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창작자, 프로덕션 파트너와의 협업이 필요하다. 넷플릭스는 이 모든 과정을 한국에서 국내 창작자들과 함께 하고 있다"며 "기획부터 촬영, 후반작업과 배급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함께 하며 다양한 후방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7년 부터 넷플릭스와 협업해온 덱스터의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은 1997년 창립 이후 '괴물', '부산행', '신과함께', '기생충' 등 12편의 천만 관객 영화를 포함해 250여 편의 콘텐츠 사운드 디자인과 믹싱 전담한 바 있는 대표적인 콘텐츠 기업이다. 넷플릭스의 '옥자', '킹덤', '승리호', '고요의 바다' 등의 작품에서 역량을 증명했다. 올 상반기에는 전년 대비 49%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으며, 현재 작업 중이거나 공개를 앞둔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한 콘텐츠 물량 또한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웨스트월드'는 2018년 창립한 특수 시각 효과(VFX) 전문 스튜디오다. 2019년부터 넷플릭스와 함께 작업을 이어이고 있다. '스위트홈', '지금 우리 학교는', '고요의 바다' 등 특수 효과가 돋보인 작품에 다수 참여했다. 설립 당시 웨스트월드의 임직원은 10명 미만이었으나, 현재는 약 170명이 근무할 정도로 규모가 커졌다. 매출 역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중이다. 넷플릭스와의 지속적인 기술 교류를 바탕으로 N캠 등 새로운 VFX 장비를 도입하는 등 신기술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2015년 파트너십을 체결했한 '아이유노 SDI 그룹'은 더빙 및 자막 전문 미디어 그룹이다. 현재 전 세계 34개국 67개 지사에 2300여 명의 정직원이 근무, 약 2만여 명의 번역자와 협업 중이다. '킹덤', '인간수업'을 비롯한 다수의 넷플릭스 작품에 참여했다. 파트너십 초기에는 10개국 언어를 지원했으나, 현재는 약 60개국의 언어 더빙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할 정도로 성장했다. 현재 연간 약 60만 시간에 달하는 자막 번역 작업을 진행, 각 나라의 언어로 이뤄지고 있는 작품의 더빙 시간은 연간 약 9만 시간에 육박한다.

마지막으로 강동한 VP와 이성규 디렉터는 "한류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계신 창작자분들과 더 큰 미래를 함께 그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한국 창작 생태계만이 선보일 수 있는 풍성한 감수성, 그리고 이야기가 지닌 강렬한 울림을 더 넓은 세계에 선보일 수 있도록 넷플릭스도 계속 노력하겠다"며 행사를 마무리 했다.

이영아 기자 twenty_ah@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