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격투 서바이벌 '파이트 클럽', 10월4일 카카오TV 첫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파이트클럽 (사진=카카오TV)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백승훈 인턴 기자 =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종목 불문 파이터들이 진검승부를 펼치는 격투 서바이벌 '파이트 클럽'을 공개한다.

오는 10월 4일 오후 7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되는 '파이트 클럽'은 각자 다른 경력을 가진 14명의 참가자들이 168시간 합숙 기간 동안 파이트 머니 1억1000만원을 걸고 펼치는 격투 서바이벌이다. 웹예능 '가짜사나이' 제작진이 기획과 연출을 맡았다.

국내 대표 종합격투기 단체인 로드FC와 함께 서바이벌 참가자를 공개 모집했으며, 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에 철저하게 대비해 종합 격투기(MMA)를 기반으로 한 정해진 룰로 서바이벌이 펼쳐진다.

10월 4일 오후 7시 1회가, 10월 11일 오후 7시 2회가 카카오TV와 함께 종합격투기 선수 정찬성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후 3회부터는 매주 월요일 오전 9시 카카오TV에서 단독 선공개 될 예정이다. 매회 25분 내외, 총 8회로 제작된다.

전 프로 복서, 현 레슬링 선수, 특수 부대 출신 등 저마다의 승부의 기술을 가진 참가자들은 그동안의 경력과 배경들을 모두 배제하고 오직 격투로 링 위에서 정면 승부를 펼친다.

개성이 뚜렷한 기술과 전략, 심리전까지 168시간의 합숙기간 동안 링 안팎에서 펼쳐지는 참가자들의 진검 승부가 눈길을 끌 예정이다.

만 7일, 168시간 동안 한 공간에서 생활하며, 언제 누구와 격투가 진행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보여줄 캐릭터들의 기싸움과 이들이 만들어갈 서로간의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단순히 대결에서 이기고 지는 것이 아니라, 참가자들의 진솔한 스토리를 통해 한층 강력한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영화 못지않은 감각적인 영상미 또한 볼거리다. 참가자들의 격투 대결을 넘어 표정, 몸짓 등 감정 변화까지도 생생하게 담아내기 위해 수십 대의 특수 카메라를 동원하고, 격투기 촬영 전문 교육을 받은 촬영팀이 직접 링 안에서 활약한다.

'파이트 클럽' 제작진은 "서로 다른 격투기 종목에 익숙한 파이터들이 승리를 얻고, 서바이벌에서 살아남기 위해 펼칠 전략과 심리전을 살펴보는 것이 시청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격투를 통해 참가자들이 보여줄 저마다의 캐릭터와 함께, 이들이 서로 어떤 케미를 쌓아갈지 이들이 격투 대결을 넘어 어떤 인간적인 면모와 감정 교류를 보여줄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rownberr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