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댓차이나] "중국 당국, 국유기업에 부도 위기 헝다 자산 매입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선전=AP/뉴시스]중국 광둥성 선전(深?)에 있는 중국 부동산개발회사 헝다집단(에버그란데) 본사 앞을 23일 주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2021.9.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 정부는 막대한 부채를 안고 도산 위기에 몰린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집단(恒大集團)의 자산 일부를 매입하라고 국유 부동산기업 완커(万科) 등에 지시했다고 동망(東網)과 재화망(財華網) 등이 29일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 당국자 등 소식통과 외신을 인용해 정부가 직접 헝다집단 구제에 개입하지 않는 방식을 취하면서 국유기업에 이같이 요구했다고 전했다.

관련 사정에 밝은 소식통들은 중국 정부가 자산 매입을 통해 헝다집단이 파산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사회적 불안을 해소하거나 최소한 완화할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남부 광둥성 광저우에 소재한 국유기업 여러 곳이 이미 자산매입을 위해 헝다집단 자산의 실사와 감정을 마쳤다.

광저우시 도시건설투자 집단 경우 헝다집단의 프로축구팀 광저우 FC 주경기장과 주변 주택사업 인수 합의를 앞두고 있다고 한다.

120억 위안(약 2조1990억원)을 투입해 건설한 주경기장은 10만명 이상을 수용하는 축구 스타디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소식통들은 광저우에 있는 헝다집단의 핵심자산을 매수하는 국유기업을 정치와 상업 양면에서 고려해 선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여러 회사가 헝다집단 물건 하나로 놓고 경쟁하는 것을 바라지 않아 이런 수배를 하고 있다.

당국이 헝다집단 자산을 사라고 지시한 국유 부동산 기업에는 완커 외에 중국진마오(中國金茂)와 화룬치지(華潤置地)가 포함됐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완커기업은 헝다집단과 여러 건의 프로젝트에서 합작을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헝다집단의 자산 인수와 관련해 국유 자산관리회사인 선양 성징금융투자(瀋陽盛京金融投資)가 헝다 자회사가 보유한 성징은행(盛京銀行) 주식 17억5300만주를 99억9300만위안( 1조8300억원)에 샀다.

홍콩교역소에 제출한 문건을 통해 헝다집단은 29일 보유한 성징은행 지분 19.93%를 선양 성징금융투자에 주당 5.70위안으로 매각한다고 공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