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판 받을만 했다"...'복귀골' 그리즈만 사죄 "팬들 행복하게 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복귀골을 신고한 앙투안 그리즈만이 그동안 있었던 자신을 향한 비판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산 시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AC밀란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아틀레티코는 2경기 무패(1승 1무)를 이어갔고 승점 4점으로 조 2위에 올랐다.

아틀레티코는 이날 수아레스, 앙헬 코레아, 마르코스 요렌테, 카라스코, 코케 등을 앞세워 밀란을 상대했다. 전반 20분 만에 상대 공격수 레앙에 선제골을 내주며 경기가 잘 풀리지 않는 듯 했으나 9분 뒤 밀란 미드필더 케시에가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점했다. 아틀레티코는 전반 40분 펠릭스를 투입해 공격적으로 나섰다.

좀처럼 골이 터지지 않자,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감독은 후반 16분 그리즈만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고 이것이 적중했다. 그리즈만은 후반 39분 로디의 헤딩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갈랐다. 수비 뒤쪽에서 나온 뒤 정확한 슈팅을 연결하는, 그리즈만다운 골이었다.

아틀레티코는 후반 종료 직전 상대 수비의 핸드볼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수아레스가 키커로 나섰고 골문 중앙으로 과감하게 차 넣으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그리즈만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있었던 많은 비판에 답했다. 그는 지난 2019년 아틀레티코를 떠나 바르셀로나로 이적하는 과정에 잡음을 일으키며 팬들을 실망시켰다. 이후 3년 만에 다시 아틀레티코로 돌아오게 됐지만 팬들의 마음을 돌릴 순 없었다. 바르셀로나에서 아쉬운 활약으로 성공하지 못하면서 이적은 실패로 돌아갔고 복귀 후에도 그리즈만의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더욱 많은 비판을 받아야 했다.

그러나 그리즈만은 담담했다. 그는 '마르카'를 통해 "이유가 있는 비판이었던 거 같다. 내가 좋지 못했다. 훈련과 감독님의 도움이 있었다. 내 동료들도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걸 안다. 팬들도 마찬가지다. 내 최고의 수준에 가능한 빨리 도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답했다.

부진 이유에 대해서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다른 전술과, 다른 라커룸, 부담 등 많았다. 그러나 가능한 빨리 적응해야 한다. 감독님과 동료들은 내가 필요하다. 이런 밤은 날 도와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리즈만은 "팬들은 나의 오늘 같은 모습을 보길 원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유일하게 원하는 부분이다. 그들에게 기쁨을 주고 행복하게 집에 돌아갈 수 있게 하는 거다"며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