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는 형님’ 강호동 “편안한 촬영 분위기 덕분 나도 한층 유연해져”[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이 맞는 듯 안 맞는 듯 ‘환장의 케미’를 프로그램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2015년 12월 첫 선을 보인 '아는 형님'이 오는 10월 2일 어느덧 300회를 맞이한다. 형님학교라는 신선한 포맷, 일곱 형님들의 믿고 보는 예능감, 매주 찾아오는 전학생들의 활약에 힘입어 최고 시청률 15.5%(229회,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는 등 시청자들의 토요일 밤 ‘고정픽’으로 자리 잡았다.

300회 방송이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강호동, 서장훈, 김영철, 이수근, 김희철, 민경훈, 이상민이 동고동락해 온 6년의 시간을 돌아보며 함께 소감을 나눴다. 변함없이 매주 같은 자리에서 게스트, 시청자를 맞아 온 형님들과의 일문일답을 공개한다.

Q. 300회를 맞이한 소감이 어떤지?

“진심으로 감격스럽다.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건 모두 시청자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 덕분이다. 이 자리를 빌려 꼭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강호동

“세월이 정말 빠르다. 사실 우리끼리도 ‘처음에 시작할 때는 이렇게까지 오래 할 줄 몰랐다’는 말을 자주 한다. ‘아는 형님’에 현재까지 참여하고 있는 멤버라는 점이 늘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서장훈, 이수근, 김희철

“1주년이 엊그제 같은데 100회, 200회를 지나 벌써 300회라니 믿어지지 않는다. 500회도 순식간에 오겠지 싶다. ‘아는 형님’은 고비가 많았던 프로그램이다. 나에겐 시청률 5% 돌파 공약으로 ‘하차’를 내걸 정도로 험난한 프로그램이었다(웃음)” - 김영철

“300회나 됐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사실 난 아직도 촬영장이 익숙하지 않은데(웃음)” -민경훈

“’아는 형님’ 전에는 (녹화가 있는) 목요일은 항상 집에서 혼자 지냈었다. 지금은 ‘아는 형님’ 녹화장에 나오는 길이 친구들 만나러 오는 길처럼 익숙하고 편하다. 개인적으로는 그 즐거움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이상민

Q. JTBC 최장수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렇게 같은 포맷으로 오랜 시간 인기를 얻기 쉽지 않은데, ‘아는 형님’이 3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원동력이 뭘까.

“'사람'이다. 멤버들의 돈독함, 게스트들과의 케미, 제작진과의 신뢰. 300회 동안 수많은 사람들이 오로지 웃음만을 위해 달려왔기 때문에 오랜 시간 함께할 수 있었다” -강호동

“강호동 선배님의 리더십, 그리고 진짜 친구처럼 편안한 우리 팀 분위기” -이수근

“그게 진짜 친구처럼 묘하게 맞는 듯, 안 맞는 듯하다. 7명의 멤버들이 조화와 부조화 사이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김영철

“맞다. 사실 우리는 너무 다르다. 이렇게 다른 일곱 명의 예능인들이 때로는 마음이 맞다가, 안 맞다가 한다. 그리고 그 안에서 만들어지는 ‘환장의 케미’가 크다” -이상민

“그걸 잘 이끌어주는 제작진 ‘방송반’의 기획력도 중요한 원동력이 아닐까. 그동안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 많이 해봤지만, 우리 방송반은 정말 ‘엄지척’이다” -김영철

Q. 300회까지 수많은 일이 있었다. 잊지 못할 순간이 있나?

“처음으로 교복을 입었던 형님학교 개교 편이 기억난다. 교복을 입고, 교실 문을 처음 열고 들어서면서 새로운 포맷을 선보이는 것에 대한 기대감, 설렘 등 참 많은 감정이 교차했다. ‘아형고'의 첫 시작이었기에 가장 특별하고 기억에 남는 순간이다” -강호동

“(나는 반대로) ‘정신 승리 대전’같이 형님학교 이전에 했던 회차들이 특히 기억난다.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그런데 시청자분들은 잘 기억하지 못하실 것 같다(웃음). 사실 진심으로 모든 특집, 게스트들이 소중하다” -서장훈

“2018년 추석특집 장사 씨름대회. 제가 장훈이 형을 이겼을 때의 짜릿함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이수근

Q. 정말 다양한 분야의 전학생이 형님학교를 찾아왔다. 가장 기억에 남는 전학생 게스트가 있다면?

“우선 갑자기 교실에 깜짝 등장하신 백윤식 선생님, 신구, 이순재 선생님이 생각난다. 나를 위해 나와 준 권상우 배우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리고 김희선 배우가 오셨던 편(66회)이 처음으로 시청률 5%를 넘어서 굉장히 기뻤다” -김영철

“I.O.I. 가 전학생으로 찾아왔던 편(27회)이 생각난다. 그때도 처음으로 시청률 2%를 넘었던 회차였다” -김희철

Q. 삼백 번의 ‘아는 형님’과 함께하며 스스로 달라진 모습이 있을까?

“나도 모르게 한 층 성장한 것 같다. 편하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웃음을 전하는 동생들 덕분에 어느새 나도 좀 더 유연해졌다. 각자 다른 개성을 가진 멤버들이 함께하다 보니 프로그램 내적으로도 풍성해지는 면이 있다” -강호동

“사실 예전의 나는 진짜 말을 많이 했다. 근데 지금은 말을 덜 하고, 잘 들어주게 됐다” -김영철

“부지런해졌다. 매주 장시간 녹화를 6년간 하다 보니 컨디션 관리를 위한 몸 관리는 필수다” -이수근

“’아는 형님’을 시작으로 더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성격도 덩달아 밝아졌다” -김희철

“난 처음과 똑같다. 달라지지 않았다. 인맥이 늘어나지도 않았다. 여전히 예능은 어렵다” -민경훈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