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개발 주장…"시험발사 진행, 만족"(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성-8'형으로 명명…박정천 참관하고 김정은 불참

"앰풀화·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 등 기술적 지표 확증" 밝혀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새로 개발했다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29일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 미사일의 이름이 '화성-8'형이라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은 28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을 시험 발사했다고 29일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9월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 발사를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시험 발사에는 박정천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과 함께 참관했으며 김정은 총비서는 불참했다.

신문은 "첫 시험 발사에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정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 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 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하였다"라고 설명했다.

또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앰풀화)된 미사일 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하였다"면서 "시험 결과 목적하였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되었다"라고 덧붙였다.

앰풀화는 액체연료를 주입한 상태로 보관할 수 있는 기술을 뜻하는 것으로, 기존 '주입식' 액체연료 공급 방식보다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이에 대해 "액체연료를 미사일에 주입된 상태로 장기보관할 수 있는 액체연료 앰플(풀)화 기술"이라며 "북한의 액체연료 미사일은 고체연료 미사일과 대등한 수준의 즉시 발사능력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전날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전 6시40분쯤 자강도 진천군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단거리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 당국은 당초 이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비행거리와 고도·속도 등에 대한 분석을 진행했으나 발사체의 궤적에서 순항미사일의 특성도 함께 나타나 발사체 종류에 대한 판단을 일단 보류했다.

이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극초음속활공체'(HGV) 개발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이를 북한이 매체를 통해 확인한 셈이다.

HGV는 추진체는 탄도미사일과 같은 로켓엔진, 그리고 탄두부는 날개가 달린 활공비행체로 구성돼 정점고도까지 상승할 땐 탄도미사일처럼 보이지만 이후 추진체로부터 분리된 비행체가 목표물을 향해 활강할 땐 순항미사일과 유사한 움직임을 나타낸다. HGV 속도는 마하5(음속의 5배·초속 약 1.7㎞·시속 약 6000㎞) 이상으로 지구상 어느 곳이든 1시간 이내에 타격할 수 있어 차세대 게임 체인저로 평가된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이라고 했는데 이는 극초음속순항미사일(Hypersonic Cruise Missile ,HCM)이 아니라 탄도미사일에 기반한 극초음속 활공체(Hypersonic Glide Vehicle, HGV)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지난 1월 8차 당 대회 때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 개발이라고 한 점에서 보아도 미사일의 추진 체계가 아닌 앞부분인 탄두부분을 극초음속으로 만들어 장작하겠다는 것으로 이해된다"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신문은 "당 제8차 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발전 및 무기체계개발 5개년 계획의 전략무기 부문 최우선 5대 과업에 속하는 극초음속미사일 연구개발 사업은 순차적이고 과학적이며 믿음직한 개발 공정에 따라 추진되어왔다"면서 이번 시험 발사도 '국방 5개년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11일~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히면서 이는 국방 및 군수 관련 5개년 계획의 일환이라고 처음 밝힌 바 있다. 이는 북한이 북미 대화 및 한반도 정세와는 상관없이 통상적인 내부 계획에 따라 무기 개발을 하고 있다는 주장을 강화한 의미로 해석됐다.

김여정 당 부부장도 1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장거리 순항미사일 및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정상적인 국방 정책 추진에 따른 행위임을 강조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총 여섯 차례 무력시위를 벌였으며 그 중 세 번이 이달에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신문은 또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최중대 사업으로 간주되어온 이 무기체계 개발은 나라의 자립적인 첨단국방과학 기술력을 비상히 높이고 우리 국가의 자위적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데서 커다란 전략적 의의를 가진다"라고 강조했다.

이는 김정은 당 총비서가 올해 1월 당 제8차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을 언급하며 관심을 보인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험 발사를 참관한 박정천 비서는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과 실전배비의 전략적 중요성 그리고 모든 미사일 연료 계통의 암풀화가 가지는 군사적 의의"에 대해 언급하고 "나라의 방위력을 백 배 천 배로 더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에서 계속되는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갈 데 대하여 강조하였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뉴스1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새로 개발했다는 극초음속미사일을 29일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 미사일의 이름이 '화성-8'형이라며 관련 사진을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1발의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우리 군은 이를 '단거리 미사일'로 파악된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seo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