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뉴시스Pic] 심상정, "대장동 기획자 이재명 도의적·정치적 책임 피할 수 없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정의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한 심상정 의원이 29일 '대장동 게이트' 논란과 관련해 "성남시가 주도한 민관합동 개발사업에서 민간에 엄청난 특혜가 주어졌다는 사실에 대해서 당시 기획자이자 시장이었던 이 지사는 도의적·정치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사와 국민의힘이 각각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 수령' 논란으로 공방을 벌이고 있는 데 대해 "대장동 개발 사업은 공공개발의 외피를 쓴 민간 특혜사업이었다는 것이 팩트"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에 정관계와 법조계의 거물급들이 줄줄이 연루돼 있는데 이 화천대유가 어떤 화수분이라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대장동 의혹의 A부터 Z까지는 수사를 통해서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국회에서 합의가 돼야 하는데 합의가 될 리 없지 않나. 정치적 소모전으로 갈 것이라고 보기에 동의하지 않는다", "검찰 수사도 집권여당의 후보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니 공정한 수사가 이뤄진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 그렇기에 특임검사에 준하는 특별수사팀을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1000배 이상 (민간개발사에) 수익이 간 것을 (국민들 중에) 누가 인정하겠냐. 결과로서 책임져야 한다"며 "의도했든 안했든 상관없이 공공이란 외피를 썼지만 천문학적인 민간특혜가 된 것에 대한 (이 지사의) 도의적 책임은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뉴시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09.29.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