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사법시험 5번 떨어져…파푸아뉴기니 갈 뻔 했는데 합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와카남'에 출연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사법시험에 5번 떨어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대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홍준표 의원은 과거 사법시험에서 5번 낙방했다며 "5번은 양반이다. 윤석열 후보는 10번인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사법시험 9수를 한 것으로 유명하다. 8번 낙방했던 셈이다.

이어 홍 의원은 "마지막 사법시험을 앞두고 도저히 안 될 것 같아서 한라자원에 시험을 봤다. 월급 1.5배를 준다고 하더라. 사법시험에 떨어지면 파푸아뉴기니에 가야 했다. 9월2일 발표돼서 합격하는 바람에 안 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MC들이 사법시험 합격 당시 아내 이순삼씨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홍 의원은"(아내가) 울진 않았다. 같이 살면서 우는 거 보는 일이 잘 없다"며 "그런데 검사 그만둘 때는 나가는 게 억울하다고 한참 울더라"고 답했다.

'모래시계 검사'로 불렸던 홍 의원은 강력 살인, 마약, 조폭사건을 맡았던 것으로 유명하다. 홍 의원은 "희대의 강력사건을 담당하며 마지막 수사했던 네 사람 모두 사형판결 받았다"며 "사표 내고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했을 때 검사 시절 잡았던 조폭들이 출소해 방문하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저녁마다 집에 전화해서 가족 납치한다며 협박도 받았다. 등골이 오싹했다. 어쩔 수 없이 가족 보호를 위해 정치판에 입문했다"고 설명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