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개월 영아 강간 살해범 신상공개" 청원 21만명 동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불 덮어 마구 때려 사망, 공공이익 위해 공개를"

법정서 혐의 모두 인정…내달 8일 결심공판 예정

뉴스1

20개월 의붓딸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계부 양모씨(29)의 신상을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마감일 2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20개월 된 의붓딸을 잔혹하게 폭행, 학대해 살해하고 성폭행까지 한 계부 양모씨(29)의 신상을 공개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총 2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된 해당 청원은 마감일인 29일 오전 8시 기준 총 21만6400여 명이 동의해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청원인은 양씨가 특례법상 피의자 얼굴 등 공개 조건을 대부분 충족한다며 공공이익을 위해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으나, 검찰은 신상공개보단 이 사건 공소유지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현재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유석철) 심리로 재판을 받고 있는 양씨와 친모 정모씨(24)는 재판 과정에서 아동학대살해, 13세미만미성년자강간, 사체은닉 등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다만 정씨 측은 “장애 정도는 아니나 지적 능력이 떨어져 심리적 지배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내달 8일 검찰 구형과 피고 측 최후 진술을 들은 뒤 재판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양씨는 지난 6월 의붓딸인 생후 20개월 A양이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불을 4겹 덮어씌우고 주먹과 발로 얼굴 등을 1시간가량 마구 때려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뉴스1

20개월 된 여아를 학대, 살해한 혐의를 받는 친부 양모씨가 지난 7월 14일 오후 대전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전 서구 둔산경찰서를 나오고 있다.2021.7.14/뉴스1 © News1 김종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양의 허벅지를 비틀어 부러뜨리고 벽에 내동댕이치기까지 했던 양씨는 A양이 숨지자 시신을 비닐봉지에 유기, 부패가 시작되자 아이스박스로 옮겼다. 검찰은 이 과정에 정씨가 가담했다고 보고 있다.

A양을 자신의 친딸로 알고 있던 양씨는 정씨가 집에 함께 있는 동안 정씨를 화장실 등에 가 있도록 한 뒤 A양을 성폭행하기도 했다고 검찰은 덧붙였다.
guse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